티아라 출신 한아름, 오늘(20일) 2살 연상 연인과 백년가약…임신 ‘겹경사’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그룹 티아라 출신 한아름 결혼 화보 / 사진제공=써드마인드스튜디오

그룹 티아라 출신 한아름(25·본명 이아름)이 20일 결혼한다.

한아름은 20일 오후 서울 모처에서 2살 연상의 사업가 김 모씨와 결혼식을 올린다. 앞서 한아름은 내년 2월 9일로 결혼 날짜를 잡았지만 임신 사실을 알게 되면서 결혼 날짜를 이날로 앞당겼다.

한아름은 지난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리에게 기적이 찾아왔다”고 결혼과 임신 소식을 알렸다. 한아름은 “좋은 부모가 되어주는 필수 조건인 아기에 대한 무한 관심과 사랑으로 정말 이쁘고 바른 아이가 되도록 잘 키워보겠다”며 “태어날 아이에게는 정말 맑고 깨끗한, 따뜻한 그런 세상만 보고 느끼게 해주고 싶다”고 부모가 되는 소감을 밝혔다.

결혼과 임신의 겹경사를 맞은 한아름은 훤칠한 외모의 남편과 애정이 묻어나는 웨딩 화보를 공개해 관심을 모으기도 했다.

한아름은 2012년 티아라의 멤버로 합류했지만 건강상의 이유로 2013년 탈퇴했다. 이후 그는 KBS2 오디션 프로그램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 유닛’에 출연해 주목 받기도 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