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푸파2’ 백종원, 멕시코 제대로 즐기는 ‘산체스 루틴’ 공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스푸파2’ 멕시코시티 편. /사진제공=tvN

tvN ‘스트리트 푸드 파이터2’(이하 ‘스푸파2’)가 고대 아즈텍 문명의 신비와 이주민의 문화가 공존하는 멕시코 시티로 떠난다.

20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되는 ‘스푸파2’에서 백종원이 다채로운 맛의 도시 멕시코 시티에 방문한다. 지난 뉴욕편에 이어 산체스(백종원의 영문 이름)로 돌아온 백종원은 우리에게 친숙한 타코를 넘어 다양한 멕시코 음식의 향연을 펼친다. 촬영 후 그가 “나도 몰랐던 타코를 알게 해 주는 곳이었다”고 말할 만큼, 멕시코 현지의 타코 세계는 무한대로 펼쳐질 전망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멕시코를 제대로 즐길 수 있는 일명 ‘산체스 루틴’이 소개된다. 현지 방식으로 즐기는 술 한 잔 등 백종원 픽 미식로드를 따라가다 보면 멕시코의 흥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것. 백종원은 “이 냄비 사가야겠다”고 할 만큼 맛본 음식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멕시코편의 숨겨진 웃음 포인트는 회를 거듭할수록 철저해지는 ‘스푸파’ 만렙 백종원의 면모다. ‘후회의 아이콘’이던 그가 후회를 방지하고자 아침식사를 두 번 하고 “아침이니까 고기를 올려야겠죠?”라며 아침부터 고기를 양껏 주문한다. 그런 그가 이번에는 미지의 맛을 만났다고 한다. “이 맛은 어떻게 표현해야 되나”라면서도 “꼭 한번 먹어봐야 하는 음식”이라고 꼽은 음식은 무엇인지 이날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