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나라’ 김설현, 권력을 가지려는 이유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나의 나라’ 김설현. /사진=JTBC 방송 캡처

JTBC 금토드라마 ‘나의 나라’에서 김설현이 양세종를 지키기 위해 더욱 강해지고 있다.

김설현은 ‘나의 나라’에서 자신의 소중한 것을 지키기 위해 신덕왕후 강씨(박예진 분)의 사람이 돼 권력의 중심에 서게 된 한희재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지난 18~19일 방송에서 한희재는 요동에서 돌아온 서휘(양세종 분)와 재회했다. 이에 한희재는 서휘가 죽었을 것이라 얘기했던 남선호(우도환 분)에게 실망했고 두 사람 사이의 갈등은 깊어질 것이 예고됐다. 한희재는 남선호와 권력으로부터 서휘를 지키기 위해 발 벗고 나서는 대목에서 이를 확인할 수 있었다.

그동안 서휘를 향한 그리움과 남선호에 대한 안타까운 마음을 가지고 있던 한희재에게 서휘의 귀환은 터닝포인트로 작용했다. 김설현은 두 사람에 대한 서로 다른 감정을 섬세하게 표현하며 한희재 캐릭터의 입체감을 높였다.

한희재는 중전이 된 강씨(박예진 분)가 힘을 가질 수 있도록 조공을 통한 자금 확보에 나섰다. 또한 행수(장영남 분)와 직접 거래를 터 이방원(장혁 분)에 맞설 힘을 키워나갔다. 한희재는 한 치의 물러섬도 없는 강인함과 기개에 이방원은 오히려 한희재를 마음에 들어했다.

한희재는 다른 인물과 달리 자신을 위해서가 아니라 소중한 사람을 지키기 위해 권력을 가지려 한다. 또한 권력을 가지고도 본연의 곧은 성품을 잃지 않고 얻고자 하는 바를 이뤄내가며 시청자들의 지지를 얻고 있다. 회를 거듭할수록 성장하며 연기 스펙트럼을 넓혀가고 있는 김설현이 앞으로 어떤 한희재를 보여줄지 주목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