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홈즈’ 이주가족 특집…임성빈 vs 제이쓴, 전문가 자존심 맞대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구해줘! 홈즈’ 이주가족 특집 제1탄 부산 편. /사진제공=MBC

건축디자이너 임성빈와 인테리어 전문가 제이쓴이 MBC ‘구해줘! 홈즈’(이하 ‘홈즈’)에 코디로 맞대결을 펼친다.

20일 방송되는 ‘홈즈’는 이주가족 특집으로 ‘제1탄 부산 편’으로 꾸며져 부산으로 이주를 계획 중인 의뢰인 가족이 등장한다. 배우 신은정, 홍은희, 건축디자이너 임성빈와 코미디언 박나래, 인테리어 전문가 제이쓴이 코디로 출격한다. 현재 경기도 양주시에 살고 있는 이들은 일주일에 4~5회 부산으로 출장 가는 남편을 위해 이사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경기도에만 살아온 가족은 낯선 동네에서 집 구하기가 막막해 홈즈에 신청한 것. 5살, 2살 형제가 있는 가족은 층간 소음이 없는 집을 원했다. 방 3개에 집 주변에 아이들이 뛰어 놀 수 있는 공원이 있는 조건이었다. 덧붙여 출장을 자주 다녀야하는 직업의 특성상 부산역에서 30분 이내의 지역을 바랐으며 전세가 2억 5천만 원에서 3억 원 사이여야 했다.

집 구하기에 앞서 두 팀의 전문가 대결은 눈길을 끈다. 덕팀에서는 전문가 임성빈이 홍은희, 신은정과 출격한다. 그 동안 임성빈은 다양한 노하우와 전문 지식으로 코디들은 물론 시청자들에게 무한신뢰를 받아왔다. 이에 맞서 복팀에서는 전문가 제이쓴이 박나래와 함께 출격한다. 제이쓴 역시 그 동안 다양한 매물과 함께 최신 트렌드를 재치 있는 입담 소개해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 잡아왔다. 두 전문가가 한 의뢰인을 놓고 대결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전문가의 자존심을 걸린 빅대결이 기대된다.

덕팀은 부산 수영구 광안동을 찾았다. 이들은 2층 구조로 120% 공간 활용은 물론 폴딩 도어가 인상적인 베란다가 눈길을 끄는 집을 소개했다. 채광이 풍부해 사방이 화사한 것은 기본, 집 안 곳곳 사는 사람을 배려한 인테리어 센스가 돋보이는 집이었다. 신은정은 이 집의 매력에 푹 빠진 나머지 밤에 다시 와보고 싶다고 말했다.

복팀은 중구 영주동을 향했다. KTX 부산역까지 대중교통 혹은 도보로도 20분 거리인 이곳은 그 어디에서도 소개된 적 없는 케텍권(KTX) 매물. 의뢰인이 거리를 중요하게 여긴 만큼 복팀의 코디들은 시작부터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하지만 완공된 지 30년이 넘은 아파트 모습에 부산 출신 김숙은 “내가 부산 살 때도 있었던 아파트”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내부가 공개되자 모든 코디들이 입을 다물지 못하며 감탄했다.

이 밖에도 복팀의 코디들은 남구 용당동의 3층짜리 협소주택도 소개했다. 구옥이지만 집주인이 3년 동안 직접 리모델링을 한 만큼 잘 가꿔진 집이었다. 인테리어 전문가 제이쓴도 리폼과 인테리어에 대해 한 수 배웠다고 해 더욱 궁금증이 커진다. 박나래 역시 집을 소개하는 내내 감탄했다.

‘홈즈’ 이주가족 특집 ‘제1탄 부산 편’은 20일 오후 10시 35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