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녀들’ 다시 찾은 역사돌 이진혁…민간인 출입통제선 검문에 ‘얼음’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을 다시 찾은 이진혁. /사진제공=MBC

MB 역사 탐사 예능 ‘선을 넘는 녀석들’(이하 ‘선녀들’)-리턴즈’을 통해 역사돌로 거듭난 이진혁이에 또 한 번 출격한다.

20일 방송되는 ‘선녀들-리턴즈’ 10회에서 전현무, 설민석 등 출연진은 남북분단의 상징 ‘공동경비구역 JSA(판문점)’을 찾아 예능 최초로 ‘남북 군사분계선’을 향한 여정을 펼친다.

이 가운데 반가운 게스트가 ‘선녀들’의 판문점 여정을 함께한다. 바로 전현무가 “제발 고정하자”고 러브콜을 보낸 그룹 업텐션의 이진혁이다. 이진혁은 ‘임진왜란 영웅 탐사’ 편에서 깊이 있는 역사의식을 보여주며 화제를 모았다.

이날도 이진혁은 전현무에 이어 설민석까지 반하게 한 ‘역사돌’의 면모를 아낌없이 보여준다. 설민석은 지난 번부터 이진혁을 후계자로 삼으려 했다(?)는 애정을 표현, 훈훈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그러나 이러한 훈훈함도 잠시, 이진혁은 처음으로 넘는 ‘민간인 출입통제선’ 앞에서 바짝 긴장했다. 생각보다 오래 걸리는 철통 검문이 그를 얼게 만든 것. 이진혁이 동공지진을 일으키는 모습과 미어캣처럼 주변을 두리번거리는 모습에 무슨 일이 생긴 것인지 궁금증을 높인다. 과연 이진혁은 ‘민간인 출입통제선’을 무사히(?) 통과할 수 있을까.

‘선녀들’을 다시 찾은 열정 가득한 역사돌 이진혁의 활약은 20일 오후 9시 5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