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버리지’ 이동건, 사기단 리더 활약 시작…세련된 비주얼+능청 미소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레버리지’ 3-4화 예고편. /사진제공=TV CHOSUN ‘레버리지’

TV CHOSUN 드라마 ‘레버리지:사기조작단’(이하 ‘레버리지’)에서 이동건이 사기꾼 리더로 본격적인 활약을 시작한다.

‘레버리지’는 한국 최고의 엘리트 보험 조사관에서 최고의 사기 전략가로 다시 태어난 이태준(이동건 분)이 법망 위에서 노는 진짜 나쁜 놈들을 잡기 위해 각 분야 최고의 선수들과 뭉쳐, 눈에는 눈, 이에는 이, 사기에는 사기로 갚아주는 케이퍼 드라마다. 지난 1-2회에는 이태준이 사기꾼이 된 이유와 여배우 사기꾼 황수경(전혜빈 분), 도둑 고나별(김새론 분), 용병 로이류(김권 분), 해커 정의성(여회현 분)을 모아 ‘레버리지’ 팀을 꾸리는 모습이 담겼다.

20일 3-4회 본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예고편에서는 본격적으로 사기 판 위에 뛰어든 ‘레버리지’ 팀원의 모습을 볼 수 있다. 앞서 수감복을 입은 모습이 공개돼 호기심을 자극했던 이태준은 사기꾼 리더로 변신했다. 이태준은 여유로운 눈빛과 세련된 비주얼로 이전과는 180도 다른 분위기를 발산하고 있다. 황수경과 다정하게 팔짱을 끼고 능청스럽게 미소를 짓고 신분을 위장해 사기 타깃의 일거수일투족을 지켜본다.

정의성은 “그냥 내 돈 좀 돌려달라고요”라고 소리쳐 궁금증을 자아낸다. 고나별은 “멍청아, 너 사기 먹은 거라니까”라며 정의성에게 팩트 폭격을 하고 있고 황수경은 “목소리나 눈빛이 진짜 프로네”라고 말한다. 과연 ‘레버리지’ 팀에게 무슨 일이 생긴 것인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와 함께 황수경이 “말 보러 갈래요?”라며 사기 타깃에게 서서히 접근하고 고나별이 실전에 투입된 모습이 이어져 이들의 화끈하고 짜릿한 활약이 예고됐다.

‘레버리지’ 제작진은 “첫 시작은 주식 투자 사기다. 보는 내내 짜릿하고 통쾌할 것”이라고 귀띔했다.

‘레버리지’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30분부터 2회 연속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