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소름 돋는 실력의 가수 등장…만찢남 3연승 가로막나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복면가왕’ 스틸. /사진제공=MBC

MBC ‘복면가왕’에서 무서운 가창력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가왕 ‘만찢남’의 두 번째 방어전이 20일 방송에서 시작된다.

만찢남은 지난주 거미의 ‘날 그만 잊어요’를 탁월하게 소화하며 2연승에 성공했다. 누리꾼들은 ‘만찢남’의 정체를 추리함하면서 “장기집권했으면 좋겠다”고 열렬한 지지를 보내고 있다. 이에 가왕 만찢남에 새로이 도전장을 내민 8인의 복면 가수들은 어떤 실력일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한 여성 복면 가수는 옥타브를 넘나드는 등 놀라운 기교와 실력으로 모두의 귀를 사로잡았다. 유영석은 “소름 돋았다”며 “이 분의 시대가 열리는 건 아닐까 예측해본다”고 조심스레 가왕 변경의 가능성을 시사했다.

가왕 만찢남의 자리를 위협하는 이는 또 있었다. 임창정, 정재욱에 버금가는 가창력을 가졌다는 평을 들은 남성 듀엣이 등장한 것. 이에 가왕결정전에 오를 단 한 명의 복면 가수는 누가 될지 예측조차 하기 힘든 상황이 펼쳐질 전망이다.

가왕 만찢남과 여기에 도전하는 복면 가수들의  숨막히는 대결은 20일 오후 5시 만나볼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