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정원’ 한지혜 “머잖아 피눈물 날 것”…오지은·정영주, 끝없는 악행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황금정원’ 방송 캡처. /사진제공=김종학프로덕션

MBC ‘황금정원’에서 한지혜·이상우·차화연이 오지은·정영주 모녀의 악행에 맞서며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긴장의 연속이 펼쳐졌다. 이 과정에서 오지은은 이태성의 아이를 유산했고 정영주와 함께 김유석 혼외자인 연제형의 존재를 차화연에게 알렸다. 이제 끝으로 치닫는 오지은·정영주 악행을 끝낼 수 있을지 종영까지 단 1주 남은 ‘황금정원’의 마지막 전개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9일 방송된 ‘황금정원’은 54회는 전국 9.8%까지 오르며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53, 55회도 각각 전국 6.6%, 9.0%을 기록, 6주 연속 동시간 1위를 지켰다.

이날 방송된 ‘황금정원’ 53-56회에서는 은동주(한지혜)·차필승(이상우)·사비나(오지은)·신난숙(정영주)의 갈등이 극으로 치달았다.

신난숙은 은동주의 주식을 이용해 사비나를 진남희(차화연)의 뒤를 이어 I&K 그룹의 대표이사직에 올리려는 계획을 세웠다. 하지만 사비나는 “난 이제부터 남의 꺼 탐하지 않을 거야. 내 인생은 거기부터 잘못됐어. 은동주 이름 훔치고, 은동주 인생 훔치고. 이젠 그렇게 안 살아”라고 말했다. 하지만 모든 것을 되돌리기에 사비나는 너무 많은 죄를 지었다. 은동주는 “외면한다고 지울 수 있는 과거가 아니잖아. 진심으로 새 출발하고 싶으면 당당하게 죄 값 치러”라고 일침했다.

사비나는 자수하겠다며 경찰서로 향하지만 또 다른 변수가 생겨났다. 차필승이 이성욱(문지윤)을 찾아냈지만, 그가 뺑소니 사고를 기억하지 못하는 것. 이성욱은 자신이 교통사고가 아닌 자살시도를 했다고 진술했다. 더욱이 수술비가 없어 퇴원이 어렵자 사비나에게 연락을 취했고 신난숙이 자신을 챙겨준 것이라고 말했다. 시간이 많이 흐른 뒤였기에 사고 원인이 교통사고라고 명확히 밝히기 어려워진 상황. 이후 신난숙이 이성욱의 기억을 조작했다는 정황이 나와 향후 그가 기억을 찾을 수 있을지 궁금증을 높였다.

신난숙은 은동주에게 손수 밥을 차려주는 등 가증스럽게 행동했다. 이는 주식처분 금지 가처분 신청서를 취하하기 위한 술수였다. 하지만 은동주는 더 이상 신난숙의 계략에 속지 않았다. 신난숙은 2억을 줄 테니 소송을 취하하라고 요구했지만 은동주는 자신의 것을 되찾겠다고 맞섰다. 분을 이기지 못한 신나숙이 은동주의 머리채를 잡자 은동주는 “어디다 손을 대! 내 말 똑똑히 명심해 당신. 뉘우치지 않으면 머잖아 그 두 눈에서 피눈물이 날 거야”라고 쏘아붙였다.

진남희는 이성욱 실종의 내막에 대해 모두 알게 됐다. 이성욱의 증언으로 사비나와 최준기(이태성)는 누명에서 벗어났지만 사비나와 신나숙 모녀의 파렴치한 행동에 치가 떨린 진남희는 과감한 결정을 내렸다. 최준기에게 경영권 포기 각서를 내민 것. 진남희는 “난 사비나와 얘 엄마가 니 곁에 있는 한 절대로 너한테 회사 못 맡긴다”며 자신이 보유한 주식과 회사 수익 일부를 기부해 MS 연구 재단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더욱이 MS 연구 재단을 위해 자신들의 주식을 기부한 은동주와 차필승을 상임 이사로 결정하겠다고 전해 사비나와 최준기를 경악케 했다.

진남희의 결정에 사비나는 이성을 잃고 분노했다. 사비나는 은동주에게 진남희의 결정을 뒤집으라며 따졌고, 실랑이를 벌이다 두 사람은 계단에서 굴렀다. 이로 인해 사비나는 유산했다. 신난숙이 유산 후 심신이 미약해진 사비나의 심리를 이용해 은동주와 사비나의 관계를 이간질했다.

진남희는 왼쪽 눈이 실명했을 정도로 병세가 악화된 상황. 이를 모르는 사비나는 거동이 불편한 진남희와 은동주의 다정한 모습을 보고 은동주가 자신을 이용해 진남희의 마음을 가로챘다고 오해했다. 더욱이 신난숙은 사비나에게 은동주와 차필승이 한기영(연제형)의 출생의 비밀을 알고 있는 점을 이용해 이들의 관계를 틀어놓자며 딸 사비나에게 또 다른 악행을 종용했다.

은동주는 진남희에게 한기영의 존재를 알려 모두를 경악케 했다. 사비나는 진남희가 MS 후원 재단 주식 명단 속 한기영의 존재에 궁금증을 드러내자 MS 후원회 기념 사진 원본 필름을 확인하면 신상을 파악할 수 있다며 진남희를 자료실로 데려갔다. 수상한 낌새를 느낀 은동주가 자료실을 찾았고, 그 순간 한수미(조미령)과 한기영의 과거 사진이 빔 프로젝트에 비춰졌다. 당황한 은동주와 순간 고개를 돌린 진남희, 독이 바짝 오른 사비나의 모습이 교차로 편집돼 과연 진남희가 모든 사실을 알게 되는 것인지 향후 전개에 궁금증을 치솟게 만들었다.

‘황금정원’은 매주 토요일 밤 9시 5분에 방송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