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있어 고맙다”…‘나의 나라’ 설현, 양세종과 눈물의 재회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JTBC ‘나의 나라’ 방송 화면 캡처

JTBC 금토드라마 ‘나의 나라’에서 설현과 양세종이 재회했다.

19일 방송된 ‘나의 나라’에서 서휘(양세종 분)는 강개(김대곤 분)패와 이화루에 들어가 정사정(김광식 분)의 목을 벴다.

한희재(설현 분)는 복면이 벗겨진 서휘를 목격했고, 두 사람은 말없이 한동안 마주봤다. 희재는 서둘러 자리를 뜨려는 서휘의 손을 붙잡으며 “오랜만이다. 살아 있었네”라며 “꾸벅 졸다가도 네가 보이면 그리워서 밤을 지새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시 눈감으려 해도 넌 그저 꿈이더라. 지금도 꿈은 아니겠지?”라고 물었다. 서휘는 “내 꿈엔 너 없었다. 악몽조차도”라며 “사는 것만으로도 벅찼다. 너 잊고 살았다”며 애써 뿌리쳤다.

이에 희재는 “안 믿어. 가지 마라”라고 설득하면서 “살아 있어 줘서 고맙다”고 눈물을 흘렸다. 그러나 서휘는 뒤도 돌아보지 않고 자리를 떴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