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가본드’ 이기영, 정만식에게 살해…황보라 ‘오열’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SBS ‘배가본드’ 방송 화면 캡처

SBS 금토드라마 ‘배가본드’에서 이기영이 살해당했다.

19일 방송된 ‘배가본드’에서 민재식 국장(정만식 분)은 강주철 국장(이기영 분)을 죽이기 위해 부하에게 약을 건넸다. 그는 “이 약을 밥에 타라. 그러면 발작을 일으키다 사망한다. 가족도 없으니 너가 사인해서 처리해라”라고 했다. 부하는 순대국에 약을 탔고, 공화숙(황보라 분)이 강 국장에게 식사를 가져다 줬다.

강 국장은 순대국을 먹었고, 민 국장은 CCTV로 그의 모습을 확인했다. 강 국장은 이내 발작을 일으키며 쓰러졌고, 병원에 실려갔지만 사망했다. 그 모습을 본 공화숙은 병원에서 오열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