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가본드’ 신성록, 암살조 모두 제거…수지에게 “살해지시 받았다” 고백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SBS ‘배가본드’ 방송 화면 캡처

SBS 금토드라마 ‘배가본드’에서 이승와 수지, 장혁진이 대사관을 탈출하는 데 성공했다.

19일 방송된 ‘배가본드’에서 차달건(이승기 분)와 고해리(수지 분), 기태웅(신성록 분)은 폭발장치로 암살조를 물리쳤다.

기태웅은 쓰러진 암살조들을 총들로 모두 살해했다. 이어 기태웅은 고해리에게 “김우기(장혁진 분), 차달건과 무사히 한국으로 오라”고 말했다. 고해리가 같이 안가냐고 묻자 기태웅은 “나도 너네를 살해하라는 지시를 받았다. 국정원을 움직이는 건 딱 한 곳”이라며 청와대가 개입되어있음을 말했다.

고해리가 “이건 우리 해낼 수 없는 일”이라고 하자 기태웅은 “나도 너에게 맡기기 싫다. 그러나 너 밖에 없다”며 전화번호와 암호명 ‘배가본드’를 일러줬다.

이어 기태웅은 동료에게 “(암살조는) 우리가 죽인 게 아니다. 우리는 운 좋게 살아난 거다”라고 말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