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형님’ 송은이 “건성 피부 심각…손등 ‘그루트’같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JTBC ‘아는형님’ 방송 화면 캡처

셀럽파이브 송은이가 별명이 마른대추라고 밝혔다.

19일 방송된 JTBC ‘아는형님’에는 셀럽파이브가 전학생으로 찾아왔다.

이날 셀럽파이브들의 별명 맞추기가 진행됐다. 송은이의 별명은 마른 대추였다.

형님들이 이유를 묻자 신봉선은 “은이 언니 피부가 엄청 건성”이라며 “안무 중에 얼굴에 손을 대는 안무가 있다. 손등이 보이는데 손등이 마치 나무 껍데기 같다”고 폭로했다.

이어 영화 ‘가디언즈 오브 갤러시를 언급하며 “(손등이) 그루트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봉선은 “시청자들도 음악방송을 보고 엄마한테 잘해야겠다고 하더라”라고 말해 형님들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