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잔나비 윤결 “3일 후 입대…근 손실 일어날까 걱정”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KBS2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캡처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의 명곡’)에서 밴드 잔나비의 멤버 윤결이 3일 후 입대라고 밝혔다.

19일 방송된 ‘불후의 명곡’은 라디오의 전설 DJ 배철수 편으로 김조한, 바비 킴, 로맨틱펀치, 잔나비, 포레스텔라, 유회승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배철수가 직접 선곡한 팝송으로 대결을 펼쳤다.

잔나비는 오랜만에 ‘불후의 명곡’을 찾았다. 멤버 윤결은 녹화일 기준 3일 뒤에 입대한다. 가장 걱정되는 게 무엇이냐고 묻자 윤결은 “먹는 걸 좋아해서 근 손실이 일어날까 걱정”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정훈은 “긴장이 많이 된다”며 “준비한 만큼 열심히 하겠다”고 다짐했다. 윤결은 “(입대 전) 마지막 무대인 만큼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