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잔나비, 콜드플레이 ‘비바리디바’로 1승…배철수 “제일 사랑하는 후배”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KBS2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캡처

밴드 잔나비가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의 명곡’)에서 로맨틱펀치를 꺾고 1승을 차지했다.

19일 방송된 ‘불후의 명곡’은 라디오의 전설 DJ 배철수 편으로 김조한, 바비 킴, 로맨틱펀치, 잔나비, 포레스텔라, 유회승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배철수가 직접 선곡한 팝송으로 대결을 펼쳤다.

두 번째로 무대에 오른 잔나비는 콜드플레이의(ColdPlay)의 ‘Viva La Vida'(비바 라 비다)를 선곡했다. 베이지색 수트를 입고 등장한 잔나비는 힘을 빼고 감성을 담아 잔잔하게 노래를 이어 나갔다. 이어 의자에 일어난 최정훈은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무대를 장악했다. 그의 “손 머리 위로!” 라는 소리에 모든 방청객들의 환호하며 박수를 쳤다.

무대가 끝난 후 배철수는 “내가 제일 사랑하는 후배”라며 “음악도 멋졌지만 객석과 함께한다는 게 가장 멋졌다”고 말했다.

잔나비는 371표를 얻으며 4인조 록밴드 로맨틱펀치를 누르고 1승을 차지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