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트립’ 이현이X박가원, 마카오 야경 성지 관람차에 “여기 왜 이렇게 예뻐?”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배틀트립’ 스틸컷./사진제공=KBS2

KBS2 ‘배틀트립’에서 모델 이현이와 미스코리아 출신 박가원이 육아 피로를 한방에 싹 가시게 만드는 마카오 야경을 소개한다.

19일 방송되는 ‘배틀트립’에는 모델 이현이와 아들 홍윤서, 미스코리아 박가원과 아들 강유준이 여행 설계자로 나선다. 이현이와 박가원은 ‘아이와 함께 가면 더 좋은 여행지’를 주제로, 육아도 여행도 모두 잡은 ‘마카오 모자(母子) 여행’을 예고해 기대를 높인다.

이런 가운데 ‘배틀트립’ 특이 공개한 스틸 속에는 어느 때보다 반짝이는 눈빛을 내비치고 있는 이현이, 박가원의 모습이 담겨있어 눈길을 끈다. 입을 떡 벌린 채 감탄을 토해내는 두 사람의 표정과 함께 화려한 불빛으로 수놓아진 마카오의 야경이 시선을 떼지 못하게 한다. 더욱이 건물 사이에 자리 잡은 특이한 관람차의 자태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는 마카오의 야경 성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관람차에 탑승한 이현이, 박가원의 모습이다. 여행 마지막 날 이현이는 2박 3일간의 리얼 육아 여행을 완벽하게 마무리하기 위해 박가원에게 마카오의 아름다운 야경을 두 눈 가득 담을 수 있는 관람차 탑승을 제안한다. 이에 자신도 처음 타본다며 기대감에 부푼 이현이와 그를 따라나선 박가원은 눈앞에 펼쳐진 야경에 단번에 매료되고 만다. 특히 박가원은 “여기 왜 이렇게 예뻐? 너무 좋다”며 아이들보다 더욱 신이 난 모습으로, 인증샷을 찍기에 여념이 없었다는 후문이다.

이현이의 아들 홍윤서는 엄마를 위해 기사도 정신을 발휘한다. 이현이가 아래가 내려다보이는 투명한 바닥을 보며 덜덜 떨자 홍윤서는 “엄마 바닥 떨어지지 않아”라며 도리어 엄마를 안심시키고 지켜주는 모습으로 웃음을 선사한다. 또한 홍윤서와 박가원의 아들 강유준은 관람차 안에서 뜨거운 우애를 폭발시키며 서로를 꼭 부둥켜안는 형제의 면모로 엄마 미소를 자아낸다,

원조 여행 설계 예능 ‘배틀트립’은 19일 오후 9시 15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