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인, 납치범 아니다?”…‘모두의 거짓말’ 이민기, 이서한과 취조실서 대립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모두의 거짓말’ 스틸컷./사진제공=OCN

OCN ‘모두의 거짓말’에서 이민기과 이서한이 취조실에서 마주한다.

지난 13일 방송된 ‘모두의 거짓말’ 2회에서 김필연(홍인 분)이 정상훈(이준혁 분)을 납치한 용의자로 떠올랐다. 정상훈의 DNA가 묻은 범행도구가 그의 아내가 하는 정육점에서 발견됐고, 김서희(이유영 분)에게는 “정상훈 찾고 싶어?”라는 연락까지 했다. 그런데 19일 공개된 스틸컷에는 김필연이 아닌 송주 레미콘 공장의 사장 최치득(이서한 분) 사장이 취조실에 있어 호기심을 자극한다.

조태식(이민기 분)과 광수대 팀원들은 JQ그룹 회장의 외아들 정상훈이 추진하는 신재생에너지 사업으로 인해 김필연이 다니는 송주 레미콘 공장이 폐업 위기에 처하자 그가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추측했다. 다른 지역에서 범행을 저지르고 범행도구를 송주의 집에 다시 갖다 놨다는 점이 이상하긴 했지만, 정황상 그가 범인일 가능성이 높았다. 그러나 2회 방송 말미, 그의 전화를 받고 서희가 찾아간 컨테이너에서 또 다른 시신이 발견되면서 사건은 더욱 예측 불가해졌다.

서희가 발견한 시신이 누굴지 궁금증이 높아지는 가운데, 사전 공개된 3회 예고 영상에서 JQ그룹 정영문(문창길 분) 회장에게 “지금 경찰에서 최 사장을 조사하고 있다고 합니다”라고 전한 진영민(온주완 분). 이어 태식은 최치득에게 “왜 거짓말 했어요?”라며 취조했다. 그 어느 때보다 진지하고 신중한 태식과 반대로 변호사를 옆에 두고 능글맞은 표정으로 앉아있는 최치득에 모습에 그가 숨기고 있는 것은 무엇인지, 태식은 그로부터 어떤 진실을 알아내게 될지 주목된다.

‘모두의 거짓말’ 3회는 19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