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설리 절친’ 김선아, “심장이 너무 아파…아직도 세상이 무너져있다” 애도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김선아 인스타그램

배우 김선아가 절친 설리를 향한 애도의 글을 남겼다.

김선아는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녕 내 전부 제일 소중한 진리야. 일어나서 정신을 차려보니까 아직도 세상이 무너져있어. 혹시나 거기도 외로운 곳일까 걱정도 많이 되고 믿어지지가 않아”라고 적었다.

이어 “얼마 전 ‘나밖에 없지?’라고 사랑스럽게 웃으며 말한 넌데 너밖에 없는 나는 정말 심장이 너무 아파서. 아픈거 제일 싫어하는데 아무리 때려도 심장이 너무 아파. 심장이 없고 싶어”라며 설리를 향한 그리움을 토해냈다. 그러면서 “진리가 사랑한 사람들 내가 잘 챙겨줄게. 잘 지내도록 노력할게. 사랑하고 또 사랑하고 고맙고 또 고마워”라고 덧붙였다.

설리는 지난 14일 세상을 떠났다. 17일 오전 유족 뜻에 따라 발인이 비공개로 엄수됐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