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 같았던 여름”…윤세아, ‘삼시세끼’ 종영 소감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윤세아 인스타그램

배우 윤세아가 tvN ‘삼시세끼-산촌편’ 종영 소감을 밝혔다.

윤세아는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크리스마스 같았지. 나의 여름”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트리처럼 꾸며진 나무 아래서 ‘정선의 여신 빛세아’라는 토퍼를 들고 있는 윤세아의 모습이 담겼다. 윤세아는 강원도 정선에서 촬영한 ‘삼시세끼-산촌편’에 출연했다.

‘삼시세끼-산촌편’은 지난 18일 종영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