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 녹여주오’ 윤세아, 지창욱 향한 직진 사랑 예고…“내가 당신 지킬게”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날 녹여주오’ 스틸./사진제공=tvN

tvN ‘날 녹여주오’에서 윤세아가 20년 전 연인 지창욱을 향해 본격 직진을 시작한다.

‘날 녹여주오’에서 나하영(윤세아 분)은 20년 만에 돌아온 마동찬(지창욱 분)을 향한 애틋하고도 애절한 사랑을 보여주고 있다. 과거 사라진 자신을 찾지 않고, ‘냉동인간 프로젝트’에 대해 알리지 않았다는 사실에 분노한 동찬이 등을 돌렸지만 하영은 포기하지 않았다.

하영의 시선은 늘 동찬을 향해 있었다. 동찬이 고미란(원진아 분)과 방송국에서 소란스러운 만남을 가질 때도, 위험을 감수하고 방송에서 본인이 냉동인간임을 밝힐 때도, 늘 걱정스러운 표정으로 그를 살폈다. 그러나 동찬의 입장은 달랐다.

지난주 방송에서 “언제까지 날 피할 생각이야?”라는 하영에게 동찬은 “내가 한때 사랑했던 여자를 난 끝까지 지켜줄 생각이야. 혹시 내가 몰랐던 것들을 더 알게 될까 봐, 난 이 문제를 더 파고 싶지 않아”라며 선을 그었다. 하영을 사랑했기에 더 이상 실망하고 싶지 않았고, 이는 동찬이 그를 지키는 최선의 방법이었다. 그러나 하영은 “당신이 날 봐줄 때까지 기다릴게”라며 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으로 그를 잡았다.

이토록 애절한 로맨스로 눈물샘을 자극하고 있는 동찬, 하영 커플의 관계에 새로운 변곡점이 예고됐다. 방송 직후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 또다시 마주한 두 사람. 그런데 “당신, 다시 위험해지지 않게 내가 당신 지킬게”라며 동찬을 바라보는 하영의 눈빛에 동찬이 동요한 것. 이들의 마음 아픈 로맨스는 어떤 방향으로 나아갈지, 영상 속에서 언급된 동찬이 처한 위험은 무엇이며 하영은 어떻게 동찬을 지켜낼지 호기심이 상승한다.

‘날 녹여주오’ 7회는 이날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