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가본드’ 문정희, 광기 폭발…“널 발기발기 찢어 죽일 거야”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배가본드’의 문정희./사진제공=SBS

SBS 금토드라마 ‘배가본드’에서 악인 문정희의 광기가 폭발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배가본드’에서 제시카 리(문정희 분)는 김우기(장혁진 분)의 아내 오상미(강경헌 분)를 이용해 모든 증거를 뒤엎었다. 앞서 국정원 팀보다 먼저 김우기를 찾기 위해 분투했던 제시카 리는 그를 놓치며 궁지에 몰렸다. 이날 방송에서는 제시카 리가 쉐도우 조언으로 오상미를 히든카드로 쓰며 극의 긴장감을 불러일으켰다.

창고에 감금되어 있는 오상미를 찾아간 제시카 리는 광기 어린 눈빛으로 협박하기 시작했다. 이에 지지 않고 반박하는 오상미의 뺨을 내리치며 “주접떨지 마. 그딴 거 베풀 만큼 나 그렇게 친절한 사람 아니야”라고 했다. 이어 “여기서 나랑 같이 나가면 사는 거고, 나 혼자 나가면 밖에 있는 짐승들이 널 발기발기 찢어 죽일 거야”라고 해 섬뜩한 공포를 안겼다.

제시카 리의 협박에 못 이겨 자수는 물론 기자회견까지 열어 진실을 밝히겠다고 나선 오상미는 비행기 테러의 배후는 존엔마크사가 아닌 다이나믹사라고 거짓 증언을 했다. 모든 것이 제시카 리 뜻대로 흘러가며 다시 판세를 뒤엎은 제시카 리는 당당한 모습으로 에드워드(이경영 분)를 마주했다. “저번에 국정원에서 받은 수모, 나 절대로 못 잊어요”라며 긴급체포 됐던 때를 떠올린 제시카 리는 “오길 잘했네. 꼬리 내리면 어쩌나, 내심 마음 졸였는데”라고 지금의 상황이 흥미로운 듯 조소적인 미소를 지으며 독기 충만한 모습을 드러냈다. 이에 회를 거듭할수록 괴물이 되어가는 제시카 리가 얼마나 더 악해질지 주목된다.

‘배가본드’는 배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