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김구라, 44사이즈 복면가수 등장에 “역대 최저 몸무게일 것”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복면가왕’ 스틸컷./사진제공=MBC

오는 20일 방송되는 MBC ‘복면가왕’에서는 3연승에 도전하는 ‘만찢남’을 위협하는 새로운 8인의 듀엣 무대가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 실력파 복면 가수들의 무대가 이어지는 가운데, 복면 가수마다 유명한 셀럽들이 거론돼 눈길을 끈다. 한 여성 도전자는 레드벨벳 아이린과 아나운서 오정연으로 추정돼 남성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는다. 특히 듀엣 무대를 함께 꾸민 한 조는 2명 다 “엄청 유명한 셀럽일 것”이라는 추리로 그 정체를 더욱 궁금하게 한다.

여기에 44사이즈의 남자 아이돌로 추정되는 복면 가수의 가녀린 몸매도 모두의 주목을 받는다. 김구라가 “역대 최저 몸무게 남성 복면 가수”라고 예상하자 신봉선은 “저분 바지 나한테 안 들어갈 것 같아”라며 자괴감에 빠져 큰 웃음을 선사한다.

또한 한 복면 가수가 정체 공개 후 신봉선을 보고 오열하는 상황이 벌어져 모두를 놀라게 한다. 신봉선은 “울 것까진 아닌 것 같다”며 당황해 더욱 궁금증을 자아낸다. 복면 가수가 신봉선을 보고 폭풍 눈물을 흘린 사연은 무엇인지 주목된다.

실력파 가수들의 듀엣 무대와 가면 뒤 숨겨진 놀라운 정체는 이날 오후 5시 방송되는 ‘복면가왕’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