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야구선수 출신 조찬형, 쏟아지는 폭우에 불안…‘첫 시구 좌절되나’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 스틸./사진제공=MBC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테이와 조찬형이 생애 첫 시타, 시구에 도전했다. 두 남자는 설렌 마음을 안고 야구장으로 향하지만 점점 거세지는 빗줄기에 경기가 우천 취소 될까 불안해한다.

19일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시타, 시구를 위해 야구장으로 향하는 테이, 조찬형의 모습이 공개된다.

이들은 첫 시타, 시구 도전이 좌절될 위기에 처한다. 야구장으로 가는 길 예상치 못한 폭우가 쏟아진 것. 테이는 점점 거세지는 빗줄기에 “생애 첫 시타가 취소되는 건가”라며 불안한 모습을 보인다.

무엇보다 이번 도전은 고등학생 때까지 야구 선수였던 조찬형에게 남다른 의미가 있는 것이기에 두 사람이 마운드에 설 수 있을지 관심이 고조된다.

이런 가운데 ‘전지적 참견 시점’ 측이 공개한 스틸컷에는 유니폼을 입고 선수 포스를 뿜어내고 있는 조찬형의 모습이 공개돼 시선을 사로잡는다. 그는 자신의 이름이 박힌 유니폼을 보고 미소 짓고, 테이와 함께 야구장을 둘러보며 감회에 젖는다.

이어 조찬형은 고교 시절 같은 야구팀에서 동고동락했던 송광민, 김회성 선수와 우정을 자랑한다. 특히 그는 녹슬지 않은 투구 실력으로 두 선수를 감탄하게 했다고 해 과연 조찬형이 빗줄기를 뚫고 시구에 성공할지 주목된다.

야구 선수 시절로 돌아간 조찬형의 모습은 이날 오후 11시 5분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