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가본드’ 이승기X배수지, 위기 1초전 ‘일발장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가본드’ 이승기(왼쪽), 배수지. /사진제공=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SBS ‘배가본드’에서 이승기와 배수지가 또 다시 짙은 죽음의 그림자에 휩싸인다.

오는 18일 밤 10시 방송되는 ‘배가본드’는 민항 여객기 추락 사고에 연루된 한 남자가 은폐된 진실 속에 숨겨진 거대한 국가 비리를 파헤쳐가는 첩보 액션 멜로다. 극 중 차달건(이승기)과 고해리(배수지)는 사고를 일으킨 배후의 실체를 밝히고 가려진 진실을 찾아내기 위해 각종 고초를 겪어내며 함께 분투 중이다.

이와 관련 ‘배가본드’ 9회에서는 차달건과 배수지가 또 한 번 목숨을 위협하는 위기상황에 마주하는 모습이 펼쳐지며 손에 땀을 쥐게 만들 예정이다. 공개된 사진은 차달건과 고해리, 그리고 김우기(장혁진)가 대사관 내에서 가해진 모종의 위협에 맞서는 모습이다. 차달건은 금방이라도 폭발할 듯 이글대는 눈빛을 뿜으며 누군가의 뒤통수에 총구를 들이밀고 있고 고해리는 당혹감과 분통함이 느껴지는 표정으로 또 다른 곳을 향해 총을 겨누고 있다. 그리고 수갑을 찬 김우기는 이들 사이에서 잔뜩 겁먹은 채 몸을 웅크리며 끌려 다니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 차달건과 고해리, 기태웅(신성록) 등은 릴리(박아인)와 김도수(최대철) 일당의 공격에서 가까스로 탈출해 대사관으로 몸을 숨겼다. 차달건은 심각한 부상을 입은 김우기를 살리려 자신의 피를 뽑아 수혈하라고까지 외쳤다. 절체절명 순간에서 벗어나 안전한 곳에 머물며 잠시나마 한숨 돌리는가 싶었던 이들에게 또 다시 어떤 극한의 위기가 드리운 것인지, 이들에게 위협을 가한 이의 정체는 과연 누구일지 궁금증이 쏠리고 있다.

제작사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측은 “이승기와 배수지, 그리고 장혁진의 남다른 합과 온몸 바친 열연이 돋보였던 촬영분이었다”며 “또 한 번의 가공할 만 한 액션 시퀀스가 펼쳐지니 본방송을 통해 확인해 달라”고 전했다.

‘배가본드’ 9회는 오는 18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