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뮤직] 투모로우바이투게더, 컴백이 기다려지는 이유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 ‘꿈의 장: MAGIC’ 콘셉트 포토 / 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BTS)의 동생 그룹’이라고 불리며 데뷔 때부터 주목받은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오는 21일 오후 6시 첫 번째 정규 음반 ‘꿈의 장 : 매직(MAGIC)’으로 돌아온다. 일부 멤버의 건강상의 이유로 미뤄왔던 컴백인 데다 첫 정규 음반이어서 팬들의 기대가 더욱 쏠리고 있다.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에 따르면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이번 새 음반에 타이틀곡 ‘9와 4분의 3 승강장에서 너를 기다려 (Run Away)’를 포함해 다채로운 장르와 메시지를 담은 8곡을 채웠다. 경쾌한 리듬의 ‘뉴 룰스(New Rules)’를 시작으로 감성적인 멜로디가 돋보이는 ’20cm’, 서정적인 분위기의 ‘매직 아일랜드(Magic Island)’, 톡톡 튀는 느낌을 주는 ‘팝핀 스타(Poppin Star)’, 몽환적인 사운드가 인상적인 ‘그냥 괴물을 살려두면 안 되는 걸까’, 멤버들의 감미로운 음색을 느낄 수 있는 ‘간지러워 (Roller Coaster)’, 중독성 있는 멜로디 라인이 돋보이는 ‘앤젤 오아 데빌(Angel Or Devil)’ 등이다. 제목부터 독특하고 신선한 느낌이어서 궁금증을 자극한다.

빅히트의 관계자는 “투모로우바이투게더의 이번 새 음반은 데뷔 음반인 ‘꿈의 장: 스타(STAR)’에 이어 꿈을 좇는 소년들의 두 번째 이야기”라고 소개했다. 특히 타이틀곡으로 정한 ‘9와 4분의 3 승강장에서 너를 기다려’는 다섯 멤버의 힘 있는 목소리와 세련된 멜로디가 조화를 이루는 곡이다. 빅히트 소속의 작곡가 슬로우 래빗(Slow Rabbit)이 만들었다. 슬로우 래빗은 이 곡 외에도 ‘Angel Or Devil’도 프로듀싱을 맡았다.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 / 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목부터 풋풋함이 느껴지는 ‘9와 4분의 3 승강장에서 너를 기다려’는 뮤직비디오 예고편에 교복을 입은 멤버들이 등장해 싱그러운 분위기를 강조했다. 다섯 명의 멤버들이 담벼락에 매달려 있는 장면으로 시작해, 몰래 학교 안으로 들어가다 들킬 위기에 놓여 도망친다. 이후 멤버 수빈이 교실에 있던 안경을 쓰면서 마법의 세계가 펼쳐진다. 어두운 학교 안에서 무언가를 찾는 듯한 멤버들의 모습이 신비로운 분위기의 음악과 어우러져 긴장과 동시에 흥미를 유발한다.

오늘(18일)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공식 SNS에 새 음반의 미리보기 영상도 올렸다. 8곡의 하이라이트 음원과 콘셉트 사진, 뮤직비디오 예고편 등이 담겨 팬들의 기대를 한껏 끌어올렸다.

지난 3월 ‘꿈의 장 : 스타’로 데뷔해 방탄소년단과는 또 다른 매력으로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투모로우바이투게더. 데뷔 음반으로 전 세계 44개 국가 및 지역 아이튠즈 ‘톱 음반’ 차트 1위, 미국 빌보드 메인 음반 차트 ‘빌보드 200’에서 140위를 기록하며 올해 데뷔한 신인 팀 가운데 최고 기록을 세웠다. 약 7개월 만에 새롭게 완성한 첫 정규 음반으로는 어떤 변신을 꾀할지 주목된다. 오는 21일 오후 7시 Mnet 컴백쇼를 통해 신곡을 무대 위에서 처음 부를 계획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