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유재석 “전소민, 나 빼고 소란과 ‘전소란’ 활동” 깜짝 발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런닝맨’ 전소민(왼쪽), 유재석. /사진제공=SBS

SBS ‘런닝맨’에서 배우 전소민이 그룹 소란과 ‘전소란’으로 활동을 개시한다고 귀띔한다.

전소민은 팬미팅 ‘런닝구’ 콜라보 무대를 소란과 함께 했다. 오는 20일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유재석은 “전소민이 정말 전소란 활동을 시작하기로 했다”며 전소민을 놀린다. 이를 들은 멤버들은 “(재석) 형은 왜 빠졌냐” 물었고 유재석은 “고영배가 나한테는 연락이 없다, 그리고 어차피 고영배가 노래를 다 자기 톤에 맞춰 놓아 내가 없이도 활동 할 수 있을 것”이라며 씁쓸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팬미팅 당시에도 유재석에 비해 소란과 더욱 특별한 케미를 선보였던 전소민과 소란 사이에서 묘한 줄다리기를 해온 유재석이 직접 언급한 만큼 향후 전소란의 활동 개시 여부가 주목된다.

유재석 없는 ‘전소란’의 활동 소식은 오는 20일 오후 5시에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