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렇게 살다’ 정동환 “아이유, 마음이 가는 후배”

[텐아시아=우빈 기자]

배우 정동환이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누리동 쿠킹스튜디오에서 열린 ‘KBS 드라마스페셜 2019’의 네 번째 작품 ‘그렇게 살다’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 사진제공=KBS

배우 정동환이 가수 겸 배우 아이유를 ‘마음이 가는 후배’라고 표현했다.

‘그렇게 살다’의 기자간담회가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누리동 쿠킹스튜디오에서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정동환, 주석태와 김신일 PD가 참석했다.

최근 정동환은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4’에 출연해 반전 예능감을 발휘하면서 아이유와 남다른 친분을 밝혀 화제가 됐다.

이날 정동환은 “아이유는 마음이 가는 후배다. 드라마에서 아이유의 아버지로 출연했는데, 내가 극에서 일찍 죽어 안타까워했다. 이후에 교류를 했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하는 일은 연극을 하니까, (후배들에게) 좋은 연극이 있으면 보라고 얘기를 하고 싶다. 사실 그것도 쉽지 않다. 아무리 좋은 사람도 연극을 볼 수 있는 사람도 있고 아닌 사람도 있는데 아이유는 그럴 수 있는 사람이더라”고 덧붙였다.

‘그렇게 살다’는 지난해 제31회 KBS TV드라마 단막극 극본공모 최우수상을 수상한 작품으로 노인 빈곤율 1위를 차지하고 있는 나라에서 사람답게 살기 위해 사람답지 않은 방법을 선택해야 하는 딜레마를 담은 드라마다. 한 평생을 열심히 살아왔으나 인생의 황혼기에 삶의 궁지에 몰린 노인 최성억(정동환 분)의 이야기로 고령화 사회에서 사람답게 사는 것의 진정한 의미를 고찰해보는 시간을 선사할 예정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