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갑’ 최민용, 녹화 도중 오열···눈물 없이 들을 수 없는 탈북민 생존기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채널A ‘이제 만나러 갑니다’ 스틸컷. /사진제공=채널A

배우 최민용이 탈북민들의 처절한 생존기를 듣고 오열한다. 채널A ‘이제 만나러 갑니다’(이하 ‘이만갑’)에서다.

오는 20일 방송되는 ‘이만갑’에는 북한에서 생존을 위해 분투했던 사람들의 사연이 소개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는 북한에서 어린 나이에 ‘꽃제비’가 된 탈북민이 나와 직접 겪은 실상을 밝혔다. ‘꽃제비’란 북한에서 집 없이 떠돌며 구걸하는 사람들을 말한다. 그는 태어나서 제대로 된 음식을 먹어본 적이 손에 꼽을 정도였다고 했다.

또한 북한에서 아홉 살 때부터 장사를 했던 또 다른 탈북민의 사연이 펼쳐진다. 그가 어린 나이에 장사에 뛰어들어 몸을 혹사시킬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털어놓자 스튜디오는 눈물바다가 됐다.

한편 두 딸의 아빠인 MC 남희석은 어린 나이에 갖은 고생을 한 탈북민들의 이야기를 들으며 녹화 내내 눈시울을 붉혔다. 특히 최민용은 감정이 북받친 나머지 녹화 도중 오열을 했다고 해 본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이만갑’은 오는 20일 밤 11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