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석, ‘레버리지’ 특별출연…빌런으로 활약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레버리지’ 여회현(두 번째 사진 왼쪽), 박은석. /사진제공=TV CHOSUN‘레버리지’

TV CHOSUN ‘레버리지:사기조작단’(이하 ‘레버리지’)에 박은석이 특별 출연한다.

‘레버리지’는 한국 최고의 엘리트 보험 조사관에서 최고의 사기 전략가로 다시 태어난 태준(이동건 분)이 법망 위에서 노는 진짜 나쁜 놈들을 잡기 위해 각 분야 최고의 선수들과 뭉쳐, 눈에는 눈, 이에는 이, 사기에는 사기로 갚아주는 정의구현 케이퍼 드라마다. 미국 TNT 채널에서 5시즌 동안 방영돼 사랑을 받은 동명 원작 미드 ‘레버리지(LEVERAGE)’의 리메이크작이다.

‘레버리지’ 1,2화에서는 태준의 아들을 살릴 신약 데이터를 미끼로 태준을 함정에 빠트린 의사 소마(정기섭 분)가 등장했다. 태준의 제안으로 사기꾼 수경(전혜빈 분), 도둑 나별(김새론 분), 용병 로이(김권 분), 해커 의성(여회현 분)이 모여 소마에게 짜릿한 복수에 성공했다. 이에 소마를 시작으로 ‘레버리지’ 팀이 통쾌하게 응징해 줄 ‘빌런’ 라인업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오는 20일 방송되는 ‘레버리지’ 3,4화에는 박은석이 ‘투자 사기 빌런’으로 등장한다. ‘닥터 프리즈너’에서 안하무인 재벌 2세 이재환 역을 맡아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던 박은석은 ‘레버리지’에서 ‘주식의 신’ 민영민 역을 맡아 3,4화의 메인 빌런으로 활약할 예정이다.

공개된 스틸에는 화려한 조명 아래서 흥을 폭발시키고 있는 박은석의 모습이 담겨 있다. 특히 그를 둘러싸고 있는 수 많은 인파와 카메라 등 방송 장비들이 눈길을 끈다. 또한 여회현과 박은석의 극과 극 표정이 시선을 잡아 끈다. 여회현에게 어깨동무를 한 박은석은 흥을 주체할 수 없는 듯 한껏 상기된 모습으로, 수 많은 사람들과 카메라를 향해 여회현을 소개하고 있다. 반면 여회현은 사람들의 시선이 자신에게 쏠리자 살짝 긴장한 듯한 표정을 짓고 있다.

이는 극 중 ‘주식의 신’으로 2030의 절대적 지지를 받는 민영민(박은석 분)의 새로운 프로젝트에 참여한 ‘레버리지’ 팀의 해커 정의성(여회현 분)의 모습으로, 정의성은 혼을 쏙 빼놓은 민영민의 언변으로 인해 저도 모르게 20억을 투자하게 된다. 민영민의 수법에 정의성이 속아넘어간 것인지, 아니면 ‘레버리지’ 팀의 또 다른 사기 플레이일지 궁금해진다.

‘레버리지’ 측은 “박은석이 이번 주 방송에서 ‘레버리지’ 팀의 두 번째 타깃이 되는 주식 투자 사기꾼 민영민 역으로 첫 등장할 예정이다. 사기계의 브레인인 그를 속이는 ‘레버리지’ 팀의 기상천외한 작전이 시작될 예정이니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레버리지’는 매주 일요일 밤 9시 30분부터 TV CHOSUN에서 2회 연속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