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J 김준수, “호텔 매각 과정서 수백억 사기 당해”…경찰 수사 착수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김준수,아세안위크

가수 김준수./ 텐아시아 DB 

뮤지컬 배우 겸 가수인 그룹 JYJ의 김준수와 그의 아버지가 가족 소유 호텔 매각 과정에서 수백원대 사기를 당했다고 고소장을 제출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 중부경찰서는 김 부자가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혐의로 부동산 업체 관계자 정모씨를 고소한 사건을 수사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 부자는 제주 토스카나 호텔 등 부동산을 매각하면서 정씨에게 사기를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김 부자는 2017년 1월 호텔 소유권과 인근 부지 근저당권 등 약 300억원대로 평가받는 부동산을 한 부동산 업체에 처분했다. 이 과정에서 속임수가 있었으며 정씨가 이 업체의 실제 소유주라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정씨는 계약 당사자가 아니라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최근 정씨와 김준수의 아버지를 불러 조사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