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스럽게’ 허재, 현천마을 새 이웃으로 합류···대체불가 케미 예고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N ‘자연스럽게’ 스틸컷. /사진제공=MBN

전 농구선수 허재가 MBN ‘자연스럽게’에 합류한다.

‘자연스럽게’의 제작진은 “허재가 새로운 이웃으로 합류하기 위해 전남 구례 현천마을에 방문했다. 그는 다른 출연진이나 주민들과 어울리며 순조롭게 첫 촬영을 마쳤다”고 밝혔다. 이어 “시골 마을의 이웃으로 변신한 허재의 인간미 넘치는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1990년대를 대표하는 농구 스타이자, 감독으로 이름을 날렸던 허재는 최근 JTBC ‘뭉쳐야 찬다’를 통해 축구에 도전했다. 그는 거침없는 예능감을 뽐내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허재는 이번 방송을 통해 스포츠인으로서의 이미지를 벗어나 정겨운 이웃으로 분해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자연스럽게’는 오는 19일 밤 9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