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좌관2’ 신민아 “강선영, 한층 성숙하고 단단해졌다”···극적인 전개 예고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JTBC 새 월화드라마 ‘보좌관: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 시즌2’ 스틸컷. /사진제공=스튜디오앤뉴

JTBC 새 월화드라마 ‘보좌관: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 시즌2’(이하 ‘보좌관2’)의 신민아가 “한층 강인해진 강선영을 보여주고자 노력했다”고 했다.

내달 11일 처음 방송되는 ‘보좌관2’는 국회의원 장태준(이정재 분)의 위험한 질주, 치열한 여의도 생존기를 담은 드라마다.

지난 시즌에서 비례대표 초선의원 강선영(신민아 분)은 자신의 최측근인 수석보좌관 고석만(임원희 분)이 의문사를 당하는 비극을 겪었다. 극의 엔딩은 강선영이 어떻게 이 사건을 해결할지, 그로 인해 어떤 정치적 행보를 택할지 관심을 모았다.

신민아는 시즌2에서 “보좌관을 잃은 슬픔과 누군가를 향한 의심, 배신감, 분노 등 다양한 감정을 보여줄 것”이라면서 “선영은 어떤 상황에 닥쳤을 때 두려움 때문에 뒤로 물러나거나, 다른 사람의 생각에 좌우되지 않는 주체적인 캐릭터”라며 고석만 사망 사건 이후에도 도망치거나 좌절하지 않을 것을 예고했다.

또한 신민아는 극 중 유리천장에 도전하는 여성 정치인 역할을 맡아 목표를 향해 주저 없이 달려가는 당당한 캐릭터를 새롭게 구축해 호평받았다. 그는 “시즌1과 마찬가지로 선영은 당당하고 주체적이다. 다만 많은 사건을 겪으며 더욱 성숙해지고 단단해진 선영을 응원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어 “선영이 자신 앞에 놓인 난관들을 헤쳐나갈 때 한층 강인한 모습을 보여주고자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신민아는 지난 시즌에서 가장 인상 깊은 장면으로 강선영과 장태준이 서로 마주 보고 걸어오는 4회 엔딩을 꼽았다. 그는 “둘의 관계 변화가 암시돼 가슴이 먹먹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보좌관2’에서 둘 사이에 위기가 있고 믿음, 배신감 등 다양한 감정이 오갈 것 같다. 둘의 관계가 어떻게 될지 지켜봐 달라”고 강조했다.

드라마의 관람 포인트로 신민아는 “유능한 보좌관에서 국회의원이 된 태준과, 아픔과 시련, 위기와 위협 속에서도 꿋꿋이 앞으로 나아가는 선영의 행보를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어 “각각 인물들의 위치와 관계에 변화가 생긴다. 새로운 인물들도 등장해 더 풍성한 이야기가 펼쳐질 예정이니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보좌관2’는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 후속으로 내달 11일 밤 9시 30분 처음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