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반기행’ 허재, 거침없는 입담+쉴 새 없는 먹방···수원 맛집으로 떠난다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스틸컷. /사진제공=TV조선

전 농구선수 허재가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이하 ‘백반기행’)에 출연한다.

18일 방송되는 ‘백반기행’에는 왕갈비의 본고장, 경기도 수원의 푸짐한 밥상이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처음 만난 만화가 허영만과 허재는 “종친”이라며 반갑게 악수했다. 허재는 대뜸 허영만에 “농구 만화는 왜 안 그렸냐”고 물으며 거침없는 입담을 과시했다.

인사를 나눈 두 사람은 수원의 한 중국음식점을 찾았다. 수원에는 화교들이 운영하는 중국음식점들이 많았다. 인천과 수원을 잇는 수인선 협궤열차로 인해 인천으로 들어온 화교들이 수원으로도 넘어왔기 때문이다. 주문과 동시에 만두를 빚어내는 이곳은 중국 하얼빈 출신의 주인이 직접 만드는 중국 동북 요리를 맛볼 수 있다. 허재는 “중국 음식을 좋아한다”며 한 번에 네 가지 음식을 주문했고 자신만의 만두 먹는 법을 선보였다.

이들은 환상적인 고기 맛을 경험할 수 있는 불고깃집도 방문했다. 이 집은 당일 들어온 소 토시살, 제비추리, 치마살 중에서 가장 상태가 좋은 부위를 양념해서 나오기로 유명하다. 두 사람은 치마살 불고기를 맛보며 연신 감탄했고, 허재는 촬영이 끝난 후에도 젓가락을 놓지 못했다.

허영만과 허재는 큼직한 토종닭과 긴 밀떡, 단호박까지 들어가 푸짐한 양을 자랑하는 닭볶음탕 집에 갔다. 식당에 들어선 두 사람은 천장을 보고 깜짝 놀랐다. 손님들이 천장에 돈을 붙여놨기 때문이다. 높은 천장에 허재는 “당연히 (천장에) 닿는다”며 큰 키에 대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과연 그가 천장에 지폐를 붙이는 데 성공했을지 궁금증을 높인다.

‘백반기행’은 18일 밤 8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