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한 가’ 배종옥 “한제국은 지금까지 나의 필모그래피를 뛰어넘은 캐릭터”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배우 배종옥./사진제공=제이와이드컴퍼니

MBN ‘우아한 가’에 출연한 배우 배종옥이 작품과 캐릭터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배종옥은 지난 16일 오후 서울 논현동 한 카페에서 ‘우아한 가’ 종영 인터뷰를 가졌다. 배종옥은 “처음 제의가 들어왔을 때는 할 수 없을 거 같다고 했다. 남자로 설정되어있던 인물을 여자로 바꿨을 때 내가 더 임팩트 있게 해낼 수 있을까 하는 걱정이 있었다”며 “그런데 계속 아쉬움이 남았다. 내 또래 여배우들은 할 수 있는 캐릭터가 한정적인데, 이 캐릭터는 너무나 새롭고 매력적이었다. 어느 순간 해야겠다 마음먹게 됐다”고 밝혔다.

‘우아한 가’는 자신에게 어떤 작품으로 남을 것 같냐는 질문에는 “여자로서 남자의 영역에 들어가 새로운 이미지를 만들었다는 기억으로 오래 남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배종옥은 “연기한지 30년이 넘다보면 뭘 해도 기본이다. 아무리 잘해도 ‘배종옥이니까’ 하고 넘긴다. 대중들은 새로운 스타들에 더 집중한다. 그럼에도 이번 작품에서 시청자들이 한제국을 집중했다는 건 경이로운 일이고 의미 있는 일이다. 자신이 해온 필모그래피를 뛰어 넘는다는 건 쉽지 않은데, 이 작품이 그 역할을 했다”고 밝혔다.

지난 17일 종영한 MBN ‘우아한 가’에서 배종옥은 MC그룹 오너리스트 전담팀 TOP의 팀장 한제국 상무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