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새’ BFI런던영화제 특별상 수상…박지후, APSA 여우주연상 후보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벌새’ 포스터./ 사진제공=엣나잇필름

13만 관객 돌파를 앞두고 있는 영화 ‘벌새’가 BFI런던영화제 데뷔작 경쟁 부문 특별상 수상으로 전세계 28관왕을 달성한 데 이어 제13회 아시아 태평양 스크린 어워드 여우주연상 부문에 배우 박지후가 노미네이트됐다.

지난 2일부터 13일까지 진행된 BFI런던영화제에서 ‘벌새’는 공식 경쟁 부문 중 하나인 데뷔작 경쟁 부문 후보로 올랐었다. 수상은 칸영화제 심사위원 대상을 수상한 ‘아틀란티스’에 돌아갔지만 ‘벌새’는 특별상을 수상하며 전세계 28관왕을 달성하게 됐다. 심사위원은 “’벌새’는 놀랄 만큼 인간관계의 모호함을 이야기하는 작품이다. 감정은 언제나 시간에 따라 모순되고 변한다는 사실을 바탕으로 친구, 가족 그리고 연인 관계에 질문을 던진다. 인간 존재를 향한 굉장히 심오한 통찰력을 가진 작품”이라고 평가했다.

배우 박지후는 1990년대 초 산업화가 급하게 진행됐던 서울에서 자신의 자리를 찾아가려고 하는 은희의 복잡한 내면을 섬세한 연기로 소화해내며 첫 장편 데뷔작인 ‘벌새’로 많은 주목을 받았다. 제13회 아시아 태평양 스크린 어워드 여우주연상 후보 노미네이트 소식은 제18회 트라이베카 영화제에서 최우수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데 이어 또 한 번 수상의 영광을 얻을 수 있을지 주목되고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