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대현·엔플라잉 유회승·CIX BX, ‘아소다’ 출연…‘친형제 케미 발산’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아소다: 아이돌 소셜 다이닝’ 2회 출연진./사진제공=올리브

올리브 ‘아소다: 아이돌 소셜 다이닝’ 2회 출연진이 공개됐다.

지난 17일 오후 10시 40분 처음 방송된 ‘아소다: 아이돌 소셜 다이닝(이하 ‘아소다’)’은 보컬리스트 아이돌 특집으로 꾸며졌다. ‘집주인’ 이석훈의 초대로 비밀 친목회에 초대된 정세운, 김국헌, SF9 인성, AB6IX 전웅의 특급 케미스트리가 눈길을 끌었다.

네 아이돌은 첫 만남이지만 보컬력을 뽐낼 수 있는 게임을 진행하고 공통적으로 나눌 수 있는 이야기를 하며 가까워졌다. 특히 맛깔스러운 K푸드로 가득 찬 저녁 한 상은 보는 이들의 군침을 자극했다. 정세운과 전웅은 떡갈비 더덕구이와 계란말이, 김국헌과 인성은 고추장찌개에 도전했다. ‘요알못(요리를 알지 못하는 사람들)’이지만, 서로 도와가며 성공적으로 요리를 완성해 이석훈을 놀라게 했다. 이석훈은 네 사람의 목 관리에 특별히 도움이 되는 배숙을 후식으로 준비해 다정한 호스트의 면모를 보였다.

대세 보컬리스트 아이돌 4인방이 모인 만큼, 음악과 함께 하는 시간도 빼놓을 수 없었다. 커버해보고 싶은 노래를 라이브로 불러보는가 하면, 이석훈의 SG워너비 명곡 ‘라라라’를 함께 들으며 추억을 곱씹었다. “흔적을 SNS에 남기듯 이 순간을 오래 기억하고 싶다”라며 딘의 인스타그램을 정세운의 기타 연주에 맞춰 함께 부르는 장면은 따뜻한 미소를 자아냈다. 이들은 “집밥이 그리운 아이돌, 요리를 못하지만 좋아하는 아이돌, 음악과 요리를 좋아하는 아이돌에게 추천한다”며 “‘아소다’에 다 오세요”라는 특별한 출연 소감을 덧붙였다.

‘아소다: 아이돌 소셜 다이닝’ 스틸컷./사진제공=올리브

오는 24일 방송되는 2회는 ‘가을을 책임질 FW 컴백 기대주’ 특집으로 펼쳐진다. 올 가을 리스너들의 이목을 사로잡을 아이돌로는 그룹 B.A.P 출신으로 성공적인 홀로서기를 시작한 정대현, 믿고 듣는 밴드 음악을 선보이는 엔플라잉의 유회승, 올해 데뷔 후 뜨거운 인기를 얻고 있는 CIX(씨아이엑스)의 BX(병곤)이 출연한다. 이들은 모두 가을에 컴백해 다채로운 무대로 대중의 시선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이석훈과 함께 맛있는 한 끼를 만들며 컴백 소감부터 속마음, 비하인드 이야기까지 털어놓을 예정이다.

‘아소다’ 제작진은 “활동한지 8년차인 정대현과 3년차 유회승, 3개월 차 BX가 모여 각자 연차의 고민을 나눈다. 첫 만남에도 친형제 같은 케미스트리를 발산했다”며 “특히 요리 할 때는 요리 경험이 많은 유회승의 진두지휘 아래 환상의 호흡을 발휘했다. 세 사람이 선보일 에피소드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아소다’는 공통 키워드를 가진 아이돌들이 모여 밥 한 끼를 함께 차려 먹으며 진솔하고 재미있는 토크를 나누는 예능 프로그램이다. 2회차 파일럿으로 방송되며 올리브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도 시청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