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로코-녹두전’ 장동윤♥강태오, 이렇게 잘 어울려도 되나요

[텐아시아=우빈 기자]

KBS2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 장동윤, 강태오 / 사진제공=(유)조선로코녹두전문화산업전문회사, 프로덕션H, 몬스터유니온

KBS2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에서만 볼 수 있는 장동윤, 강태오의 뜻밖의 브로맨스가 여심을 녹이며 유쾌한 웃음 폭탄을 안겼다.

‘조선로코-녹두전’ 측이 18일, 비주얼도 연기도 ‘심쿵’인 장동윤, 강태오의 꿀케미가 빛나는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장동윤과 강태오는 치명적 매력의 ‘여장남자’ 녹두와 ‘동주바라기’ 율무로 분해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장동윤은 여장을 하고도 숨길 수 없는 박력 직진남의 면모로 여심을 훔쳤다. 강태오의 활약도 거침없다. ‘조선 요섹남(요리하는 섹시한 남자)’이자 기방의 아이돌 ‘율무’의 반전 매력을 능청스럽게 소화하며 맹활약 중. 입덕부정기를 끝내고 동주(김소현 분)를 향한 마음을 자각한 녹두와, 그가 남자라는 사실을 알게 된 옛 정혼자 율무의 삼각 로맨스가 본격 막이 오르며 기대감에 불을 지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장동윤과 강태오의 뜻밖의 브로맨스가 설렘을 유발한다. 강태오의 달달한 백허그에 수줍은 듯 입을 가린 장동윤의 능청스러운 표정이 미소를 자아낸다. 극 중에서는 각각 동주의 새어머니와 옛 정혼자로 미묘한 기싸움을 벌이는 녹두와 율무지만, 카메라 밖에서는 서로의 껌딱지를 자처하는 특급 케미를 발산한다. 눈만 마주쳐도 웃음을 주고받는 두 사람의 화기애애한 모습이 심장을 두근거리게 만든다.

이는 시청자들의 웃음과 설렘을 유발한 케미의 원동력이다. 특히 녹두가 위기를 모면하기 위해 율무에게 고백의 입맞춤을 하는 장면은 ‘조선로코-녹두전’에서만 볼 수 있는 최고의 ‘꿀잼’ 포인트. 이후 동주의 새어머니 녹두와 옛 정혼자인 율무의 필사의 추격전을 보다 맛깔스럽게 그리기 위해 촬영 전부터 의견을 주고받는 장동윤과 강태오의 열연 모먼트 역시 시선을 사로잡는다.

‘조선로코-녹두전’ 제작진은 “두 배우의 각기 다른 매력이 설렘 지수를 한층 높이고 있다”며 “녹두의 정체가 율무에게 들통이 나며 삼각 로맨스에도 불이 제대로 붙는다. 짜릿한 설렘과 긴장감을 더할 세 사람의 관계 변화도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