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찬다’ 허재 vs 김용만, 73인분 한우 회식 걸고 ‘치열한 승부’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뭉쳐야 찬다’의 허재(왼쪽), 김용만./사진제공=JTBC

JTBC ‘뭉쳐야 찬다’에서 어쩌다FC 전설들이 73인 스태프 전체 회식을 걸고 자체 평가전을 펼친다.

오는 20일 방송되는 ‘뭉쳐야 찬다’에서 안정환 감독은 선수들의 승부욕을 끌어올리기 위해 특별한 조치룰 취한다.

지난 방송에서 서울 신정초FC에게 12대 2로 대패하며 오랜만에 두 자릿수 실점을 기록한 어쩌다FC. 안정환 감독은 의기소침해진 전설들에게 “해변 지옥훈련에서 벌인 모래판 풋살 경기에서 여러분의 잠재돼있던 승부 근성을 발견했었다”며 멤버들의 의욕을 다시금 끌어올릴 자체 평가전을 제안했다.

이날 방송에서 ‘필패 듀오’인 허재와 김용만을 주장으로 두 팀으로 나뉜 멤버들은 ‘뭉쳐야 찬다’ 팀 전체 회식비를 걸고 대결을 진행한다. 회식 메뉴가 한우로 정해지면서 전설들은 그 어느 때보다 가장 뜨겁고 치열한 승부를 펼쳤다는 후문이다.

허재팀과 용만팀 중 한우 73인분 회식비를 내게 될 팀은 누가 될지 이날 오후 9시 방송되는 ‘뭉쳐야 찬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