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라차차 만수로’ 첼시 로버스, 마지막 이야기···카이 “단톡방서 항상 대화 나눠”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KBS 2TV ‘으라차차 만수로’ 스틸컷. /사진제공=KBS

영국 축구 13부 리그 첼시 로버스의 마지막 이야기가 공개된다. KBS 2TV ‘으라차차 만수로’에서다.

18일 방송되는 ‘으라차차 만수로’에는 첼시 로버스의 보드진과 선수들의 못다 한 이야기를 펼쳐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는 마지막 방송에 임하는 첼시 로버스의 보드진과 선수들의 뒷이야기가 등장했다. 특히 구단주 김수로에게 속아 걱정 반 기대 반으로 영국 런던 행 비행기에 올랐던 선수들은 자신의 꿈을 위해 묵묵히 노력하며 조금씩 마음을 열기 시작했다.

쓴소리도 마다하지 않고 투철한 프로 정신으로 활약해온 스포츠 해설위원 박문성은 “첼시 로버스의 첫인상은 팀이 아닌 것 같은 느낌이었다. 오합지졸이었다”면서 “그러나 우리가 없었다면 선수들이 그 간절함을 어떻게 안고 살았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며 지난 날을 회상했다.

넘치는 팬심으로 구단에 각별한 애정을 쏟아온 배우 이시영은 “내가 배운 게 더 많다. 과연 내가 한 게 있을까 싶을 정도로 (선수들이) 많이 성장해줬다”며 고마운 마음을 표했고, 방송인 럭키는 “나는 항상 거기 있다. 내 가족이다”라며 가슴 따뜻한 소감을 전했다.

또한 엑소의 카이는 “우리 단톡방이 있는데, 거기서 항상 대화한다”면서 “같이 있고 싶었던 시간들이었다. 모든 순간 같이 하지 못해 아쉽다”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고, 뉴이스트의 백호도 “(선수들의) 소식 잘 듣고 있다”며 “내가 나오는 방송이지만, 나도 애청자”라며 작별에 대한 아쉬움을 밝혔다.

물심양면으로 구단을 위해 헌신한 김수로도 첼시 로버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구단주 김수로의 시작은 이제부터다. 꿈을 향해 계속 달리겠다”며 끝이 아닌 또 다른 시작을 알렸다고 해 본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으라차차 만수로’는 18일 밤 9시 5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