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중계’, 故 설리 추모 방송…연예인 악플 및 우울증 대응 방안 논의

[텐아시아=우빈 기자]

‘연예가중계’ / 사진제공=KBS

KBS2 ‘연예가중계’가 고(故) 설리를 추모하고 연예인들을 향한 악성 댓글과 문제 대응 방안, 그들이 겪는 우울증을 짚어본다.

18일 방송되는 ‘연예가중계’에서는 지난 14일 꽃다운 나이 스물다섯에 하늘의 별이 된 故 설리의 안타까운 소식을 전한다.

‘연예가중계’ 제작진이 현장을 취재했던 기자 및 경찰을 만나 당시의 상황을 밀착 취재했다. 예상치 못한 이별에 추모 물결이 이어지며, 연예계에 만연한 ‘악성 댓글’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는 상황. 손성민 한국연예매니지먼트협회장을 만나 연예계의 악플 문제 대응 방안에 대해 들어본다.

이어서 ‘긴급진단 연예계 이슈’에서는 연예계의 우울증과 악성댓글에 대해 심층 진단한다. 양재웅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는 “우울증을 호소하며 상담을 요청해오는 연예인이 최근 들어 늘고 있다고 밝혔는데. 정덕현 대중문화평론가, 박현민 편집장, 양재웅 정신건강 전문의와 함께 연예인들의 우울증과 극단적 선택에 큰 영향을 미치는 ‘악플’ 문제에 대해 집중 조명하고, 이에 대한 개선 방안을 논의해본다.

또 데뷔 20주년을 맞은 ‘감성 발라드 듀오’ 플라이 투 더 스카이와 함께한다. 두 사람은 몰래 홍대 버스킹 현장을 찾아가 가을에 어울리는 즉석 콘서트 무대를 선물했다. 플라이 투 더 스카이가 홍대에 떴다는 소식에 모인 수많은 팬들 중 환희&브라이언의 모창을 한 팬이 있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또한 이어진 인터뷰에서는 데뷔 초 일명 ‘시츄 머리’라고 불렸던 환희 헤어스타일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히기도 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