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 앙투아네트’ 김연지·손준호·박강현, ‘열린음악회’ 출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에 출연하는 배우 김연지(왼쪽부터), 손준호, 박강현. / 제공=EMK뮤지컬컴퍼니

뮤지컬 ‘마리 앙투아네트’에 출연 중인 배우 김연지·손준호·박강현이 오는 20일 방송되는 KBS1 ‘열린음악회’에 출연한다. 이들은 ‘마리 앙투아네트’의 대표 넘버(뮤지컬 삽입곡)를 선사할 예정이다.

김연지는 ‘마리 앙투아네트’에서 사회 부조리에 관심을 갖고 혁명을 이끄는 영민한 인물이자 마리 앙투아네트와 대척점에 선 마그리드 역으로 열연 중이다. ‘열린음악회’에서는 ‘더는 참지 않아’를 열창한다. 이 곡은 마그리드가 가난과 궁핍의 원인은 마리 앙투아네트에게 있다고 믿고 프랑스 시민과 함께 혁명을 외치며 부르는 곡으로, 음악에서 전해지는 마그리드의 카리스마와 강렬한 선율이 특징이다.

매력적인 외모와 용기를 지닌 스웨덴 귀족이자 마리 앙투아네트와 슬프고도 아름다운 사랑을 그려내는 페르젠 역의 손준호와 박강현은 각각 ‘멀리서 들려오는 천둥’과 ‘프롤로그’를 부를 예정이다. 프랑스 시민들이 외치는 혁명의 소리를 외면하는 마리에게 현실을 볼 것을 충고하며 부르는 ‘멀리서 들려오는 천둥’과 공연의 문을 여는 넘버이자 사랑하는 여인 마리 앙투아네트를 떠올리며 부르 ‘프롤로그’는 관객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넘버이다.

특히 세 배우는 실제 ‘마리 앙투아네트’에서 착용하는 의상을 입고 무대에 오르며, 스칼라오페라합창단을 비롯한 웅장한 오케스트라와 더불어 뮤지컬의 한 장면을 꾸밀 것으로 알려져 더욱 기대감을 높인다.

‘마리 앙투아네트’는 프랑스의 왕비였으나 18세기 프랑스 혁명으로 단두대에서 생을 마감했던 마리 앙투아네트의 삶과 사회의 부조리에 관심을 갖고 혁명을 선도하는 허구의 인물 마그리드 아르노의 삶을 대조하며 진실과 정의의 참의미를 다룬다. 오는 11월 17일까지 서울 디큐브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