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허지웅, 투병 끝내고 돌아온 그가 전하는 따뜻한 위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나 혼자 산다’ 허지웅. /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허지웅이 MBC ‘나 혼자 산다’에서 뭉클한 감동을 선사한다.

18일 방송될 ‘나 혼자 산다’에서 허지웅은 갑작스러운 병마로 힘들었던 그동안의 이야기들을 담담히 털어놓는다.

19살 때부터 혼자 살아 독립심이 강한 허지웅은 투병 중 아무에게도 의지하지 않고 이겨 내려고 했다고 이야기했다. 그리고 자신이 잘못 생각했던 것을 후회하며 ‘도움받는 용기’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런 가운데 자신의 경험과 깨달음을 토대로 같은 아픔을 겪고 있는 사람들에게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넸다. SNS로 날아온 가슴 아픈 사연들에 한 글자 한 글자 정성을 담아 속 깊은 메시지를 보내는 것. 과연 그가 전한 마음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허지웅은 마음을 다스리는 독특한 방법이 있다고 밝힌다. 어디서든 화가 나면 그만의 손짓으로 스트레스를 해소, 진짜로 효과를 느끼고 있다고 한다.

많은 사람의 응원을 받고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온 허지웅의 하루는 18일 밤 11시 1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