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한 가’ 종영] 이규한 자살, 문희경·김진우 구속…배종옥 시대 끝나지 않았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MBN ‘우아한 가’ 방송화면 캡처

MBN 수목드라마 ‘우아한 가’가 지난 17일 막을 내렸다. 임수향과 이장우는 수많은 악행을 저지른 김희경과 김진우를 구속시켰다. 15년 전 살인사건의 범인 이규한은 범행을 자백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는 것으로 죗값을 치렀다. ‘악의 축’ 배종옥도 구속됐지만, 그의 시대는 아직 끝나지 않았음이 암시됐다.

최종회에서는 15년 전 가사도우미 살인사건의 진실이 밝혀졌다. 사건 당일 모완수(이규한 분)는 엄마 하영서(문희경 분)를 위해 안재림(박혜나 분)을 찾아갔다. 그는 안재림에게 무릎을 꿇으며 모철희(정원중 분)와 이혼해 달라고 했지만, 무시 당했다. ‘실패작’이라는 말에 순간적으로 감정이 격해진 모완수는 우발적으로 그녀를 살해했다. 한제국 상무(배종옥 분)는 이를 알고 살인현장의 증거를 은폐했고, 가사도우미였던 허윤도(이장우 분)의 엄마에게 죄를 뒤집어 씌웠던 것이다.

이에 한제국은 모완수에게 “도련님이 죽인 걸 알고 있다”며 모완준(김진우 분)의 회장 취임식에 훼방을 놓지 말라고 압박했다. 한제국의 서재에는 당시 살인현장 증거인 와인잔과 책이 있었다.  자신을 진심으로 위해주는 모석희(임수향 분)와 허윤도(이장우 분)의 모습에 죄책감을 느낀 모완수는 두 사람에게 자신이 범인임을 자백했다. 이어 주태형 검사(현우성 분)에게 살인사건 자백 동영상을 보냈다.

모완준의 회장 취임은 좌절됐다. 주주총회에서 참석자 전원의 찬성으로 가결되는 듯했지만 모석희가 등장하면서 분위기는 반전됐다. 모석희는 모왕표 회장(전국환 분)의 지인인 삼청동 밀크마녀(문숙 분)와 함께 주총장에 들어섰다. 밀크마녀는 모 회장과 모석희의 유전자검사 증명서를 건넸고, 자신의 주식을 모석희에게 양도했다. 모석희가 모 회장의 딸임이 증명되면서 모석희는 최대 주주로 올라섰고, 신임 회장 선임 안건은 보류됐다.

이어 모석희는 하영서와 모완준를 고소했다. 절도죄, 사기죄, 불공정 거래 등의 혐의였다. 결국 하영서는 징역 1년, 모완준은 징역 2년을 선고받았다. 모완수는 연행되기 전 자택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사진=MBN ‘우아한 가’ 방송화면 캡처

MC그룹 본사에도 압수수색 영장이 발부되자 한제국은 허윤도를 찾았다. 한제국은 허윤도에게 “자네가 이겼다”며 “한제국의 탑(TOP)은 끝났다”고 선언했다. 한제국은 탑의 팀원들에게도 “우리의 MC를 놓아주자. 나에게 자네들은 최고의 동료였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한제국은 살인 교사죄, 공무집행방해죄, 무고죄, 사기죄, 증거인멸죄 등의 혐의로 법정에 섰다. 앞서 한제국은 주태형 검사에게 거래를 제안했다. MC그룹에 피해가 가지 않도록 자신의 단독 범행으로 해달라는 것이었다. 대가는 15년 전 살인사건의 증거였다. 한제국은 최후 변론에서 “모든 혐의를 인정한다. 최후 진술은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살인 교사는 증거불충분으로 인정되지 않았고, 증거인멸죄가 인정돼 징역 4년이 선고됐다. 허윤도의 엄마는 살인사건 증거를 토대로 재심이 진행됐고, 15년 만에 무죄를 선고 받았다.

모석희는 미국으로 떠났고, 허윤도는 탑을 나와 국선 변호사로 일했다. 몇 년 후 모석희와 허윤도는 경찰서에서 재회했다. 모석희가 공항에서 오는 길에 운전 시비가 붙어 허윤도가 변호사로 온 것이다. 모석희는 허윤도에게 “미국에서 로스쿨 다녔는데 변호사 자격증은 못 땄다. 법 체질은 아닌 거 같다”고 고백했다. 이어 모석희는 “MC그룹이 매해 순이익을 갱신하고 있다. 경영은 역시 전문 경영인한테 맡겨야 된다. 덕분에 나 돈 무지 벌었다”고 자랑했다.

모석희는 “너한테 투자하려고. 투자가 아니라 프러포즈인가”라며 “대신 조건이 있다. 사무장은 내 거다. 우리 아직 원팀 유효한 거냐”라고 물었다. 허윤도는 “콜”이라며 모석희의 제안을 받아들였다. 모석희는 허윤도에게 뽀뽀를 했다.

쿠키 영상에는 구속됐던 한제국이 출소하는 모습이 담겼다. 그를 기다리고 있던 사람들은 예전 탑의 팀원들이었다. 한제국은 “드라이브하기 좋은 날씨군”이라며 선글라스를 낀 채 미소를 지었다. 이들은 유유히 차를 타고 교도소를 빠져나갔다.

사진=MBN ‘우아한 가’ 방송화면 캡처

‘우아한 가’는 재벌가에 숨겨진 끔찍한 비밀과 이를 둘러싼 오너리스크 전담팀인 탑의 이야기다. 지난달 21일 2.7%(닐슨코리아)의 첫 회 시청률로 출발한 ‘우아한 가’는 5회에서 3.7%를 기록하며 MBN 드라마 역대 최고 기록을 갈아치웠다. 11회에서 7%대를 돌파했고, 15회에서는 8%를 넘어 4주 연속 수요일 밤 지상파·종편 종합 1위는 물론 MBN 드라마·예능 종합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우아한 가’의 이 같은 성공을 예상한 이들은 거의 없었다. MBN이라는 채널의 한계 때문이다. MBN은 2011년 12월 개국 이후 ‘왓츠업’ ‘뱀파이어 아이돌’ ‘사랑도 돈이 되나요’ 등 다양한 드라마를 선보였지만, 0%대 시청률로 조기 종영을 하는 등 부진했다. 전작인 ‘레벨업’도 마지막 회 0.5%의 저조한 시청률로 쓸쓸한 종영을 맞았다.

그러나 ‘우아한 가’는 낮은 관심과 우려를 떨치고 흥행에 성공했다. 재벌가의 이야기를 다룬다는 점에서 뻔한 막장드라마일 거라는 우려의 시선도 있었지만, 군더더기 없이 빠른 전개와 탄탄한 반전, 매력 넘치는 캐릭터들이 재미를 배가시켰다.

특히 한제국을 연기한 배종옥은 서사에 긴장감을 불어넣고, 몰아치는 극의 중심을 잡아준 일등공신이다. 당초 한제국은 여성이 아닌 남성 캐릭터였다. 이에 권민수 작가가 한제국의 대사를 여성의 톤으로 바꾸려 했지만, 배종옥이 “그냥 그대로 가겠다”고 말했다고 한다. 이는 ‘신의 한 수’가 됐다.

배종옥은 한제국이라는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표현했다. 특히 마지막 회에서 빌딩 옥상에 서서 과거를 회상하는 한제국의 모습은 악인임에도 묘한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자신의 신념을 따라 움직였기에 떳떳했고, 체포돼 조사를 받으면서도 끝까지 MC그룹을 지키려고 노력했다. 그래서 쿠키영상 속 출소한 한제국의 행보에 관심이 집중됐다.

임수향과 이장우의 몰입도 높은 연기도 돋보였다. 주연 배우들은 물론 오승은, 박상면, 나인규, 박철민, 김윤서까지 명품 조연들의 연기 향연이 극을 풍성하게 만들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