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나 내나’ 이가섭 “행복했던 시간 만큼 좋은 호흡”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이가섭,니나 내나

배우 이가섭이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새문안로 씨네큐브 광화문에서 열린 영화 ‘니나 내나’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이가섭이 영화 ‘니나 내나’에 함께 출연한 배우 장혜진, 태인호와의 호흡을 자랑했다.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새문안로 씨네큐브 광화문에서 영화 ‘니나 내나’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동은 감독과 배우 장혜진, 태인호, 이가섭이 참석했다.

이가섭은 SF소설 작가인 막내 재윤 역을 맡았다. 이가섭은 “시나리오와 그래픽노블을 함께 받았는데 너무 잘 읽혔다. ‘나에게 가족이란 뭘까’라는 생각을 하면 시나리오가 계속 생각났다”고 말했다.

이가섭은 전작 ‘폭력의 씨앗’과 ‘도어락’에서 거칠고 서늘한 모습을 보였던 것과 달리 이번 영화에서는 섬세한 감정을 표현했다. 이런 연기를 할 수 있었던 이유에 대해 이가섭은 선배 배우들 덕분이었다고 했다. 그는 “선배님들의 눈만 봐도 무슨 이야기를 시작할지 느껴졌다. 내가 연기하면서 무언가를 하지 않아도 선배님들이 대사 한마디를 주면 앞으로 나갈 수 있었던 게 원동력이었다. 이 작품을 하면서 촬영 외의 시간에도 선배님들과 장난스러운 이야기도 많이 하고 무슨 음식을 좋아하는지 오늘 저녁은 뭘 먹을지 얘기를 많이 했다. 행복했던 시간들에 비례해서 좋은 호흡이 나왔다”고 말했다.

‘니나 내나’는 오래 전 집을 떠난 엄마로부터 편지를 받은 삼 남매가 엄마를 만나기 위해 여정을 떠나며 용서와 화해의 시간을 갖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10월 중 개봉할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