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리뷰] ‘와일드 로즈’, 컨트리 뮤직의 감성에 녹여낸 어른들의 코끝 찡한 성장담

[텐아시아=박미영 기자]

영화 ‘와일드 로즈’ 포스터./ 사진제공=판씨네마

스코틀랜드 글래스고. 감옥에서 출소하는 로즈(제시 버클리 분)에게 재소자 중 하나는 “넌 제2의 돌리 파튼이 될 거야”라며 뜨거운 응원을 보낸다. 로즈는 다시 세상으로 나서지만 완벽한 자유는 아니다. 그녀의 발에는 전자 발찌가 철컥 채워져 있다. 철없는 10대 때 낳은 두 아이가 있는 싱글맘 로즈는 자신이 복역하는 동안 아이들을 맡아 준 엄마 마리온(줄리 월터스 분)의 집으로 향한다. 로즈의 딸은 어색한 듯 입을 꾹 다물고, 아들은 엄마를 반기며 속사포처럼 떠들어댄다.

14살부터 동네 바에서 컨트리 송을 부르며 인기가 꽤 있는 로즈는 컨트리 뮤직의 본고장 내슈빌의 무대에 서고픈 꿈이 있다. 마리온은 딸 로즈에게 두 아이의 엄마라는 현실을 일깨우며 헛꿈에서 깨어나라고 일침을 가한다. 로즈는 엄마의 말을 따라서 수잔나(소피 오코네도 분)의 집에 가사 도우미로 취업한다.

로즈가 일하면서 흥얼거린 노래에 수잔나가 흠뻑 반한다. 수잔나는 젊고 재능이 있는 로즈를 위해 오디션의 기회를 마련한다. 결국 로즈는 흠모하던 BBC 라디오의 컨트리 뮤직 DJ 밥을 만나고 특별한 조언까지 듣는다. 자신이 하고 싶은 말을 찾아야 한다고, 직접 곡을 써보라고.

영화 ‘와일드 로즈’ 스틸컷./ 사진제공=판씨네마

톰 하퍼 감독의 ‘와일드 로즈(Wild Rose)’는 단 3개의 코드로 가슴 속 진실을 노래하는 컨트리 뮤직에 대차게 인생을 건 로즈의 영화다. 로즈는 음악의 도시 글래스고에서 태어났음에도 자신은 미국에서 태어났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녀의 꿈은 스코틀랜드의 글래스고에서 무려 6326㎞가 떨어진 미국 내슈빌에 닿아 있다.

로즈 역의 제시 버클리는 HBO 드라마 ‘체르노빌’로 이름을 알린 배우다. 제시 버클리는 욱하는 성미에 툴툴거리기 일쑤지만, 노래하는 순간만큼은 감미롭게 혹은 시원시원하게 내지르는 로즈의 매력을 힘껏 발산한다. 엄마 마리온 역의 줄리 월터스와도 끈끈한 모녀 케미를 보인다. 음악 영화인 만큼 사운드 트랙도 매력적이다. 프라이멀 스크림의 ‘Country Girl’, 위노나 저드의 ‘Peace In This House’, 영화의 오리지널 트랙인 ‘Glasgow(No Place Like Home)’ 등의 곡들에 실린 가사는 로즈의 삶에 파고들어서 하나의 선명한 대사로 그윽한 울림을 갖는다.

“책임감을 가지란 거였지. 희망을 뺏으려는 건 아니었어.” 마리온이 로즈에게 하는 대사다. 감옥에 갔다온 자신을 악당이 아니라 무법자로 보는 아이에게 눈물을 머금고 등을 보여야 하는 로즈의 꿈을 향한 한걸음에는 책임도 희망도 진득하게 따라붙었던 것이다.

‘와일드 로즈’는 컨트리 뮤직의 감성에 녹여낸 어른들의 코끝 찡한 성장담이다.

10월 17일 개봉. 15세 관람가.

박미영 기자 stratus@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