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유재환 “107kg→72kg, 다이어트 후 자신감 생겼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해피투게더4’ 스틸./사진제공=KBS2

KBS2 ‘해피투게더4’에서 작곡가 유재환아 다이어트 후 달라진 변화애 대해 밝힌다.

7일 방송되는 ‘해피투게더4’는 오프라인 탑골 가요제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는 백지영, 별, 심은진, 유재환이 출연해 90년대와 00년대 추억을 떠올리게 하는 에피소드를 들려준다.

유재환은 박명수와 함께 음악을 작업하던 작곡가로, 4년 전 MBC ‘무한도전’ 출연 후 대중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다. 그는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시대별 노래 트렌드 변화를 분석하는 등 전문가 면모를 발산해 방송에 깊이와 공감을 더했다. 이에 MC들은 유재환을 ‘젊은 임진모’라 칭하며 감탄했다.

무엇보다 4개월 만에 까지 파격적인 감량에 성공한 유재환의 다이어트 비하인드가 모두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출연진은 유재환의 확 바뀐 분위기에 “웃을 때도 느낌 있게 웃는다”며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에 “몸무게 감량 후 자신감이 생겼다”는 유재환은 “요즘 멋 좀 부린다”고 덧붙였다. 살을 뺀 후 느낀 변화에 대한 질문에는 “살 빼고 나니 휴대폰 얼굴인식이 잘 안된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재환은 갑작스럽게 다이어트를 결심한 이유부터 다이어트 성공 후 부모님의 반응, 클럽에서 ‘핵인싸’가 될 수 있는 EDM 즐기는 법까지 차진 입담과 다양한 꿀팁으로 현장 분위기를 휘어잡았다는 후문이다.

‘해피투게더4’는 이날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