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프엑스 빅토리아 “설리야 잘가…잊지 않을게, 사랑해”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에프엑스(f(x)). / 빅토리아의 SNS

그룹 에프엑스(f(x)) 출신 빅토리아가 같은 팀에서 활동한 가수 겸 배우 고(故) 설리를 떠나보내며 “잊지 않겠다”고 했다.

빅토리아는 17일 자신의 SNS에 ‘설리야 오늘 날씨 좋아. 잘가, 잊지 않을게. 사랑해’라고 남겼다. 그러면서 에프엑스로 활동할 때 찍은 사진을 올렸다. 풋풋하고 밝은 설리의 모습이 눈에 띈다.

빅토리아는 지난 16일 오후 설리의 발인식에 참석하기 위해 중국에서 급히 귀국했다. 중국 상하이에서 드라마 촬영을 하던 중 비보를 접하고 눈물을 흘리며 망연자실한 모습을 보였다고 알려져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설리는 지난 14일 경기도 자택에서 숨진 채 매니저에게 발견됐다. 17일 가족과 팬들, 연예계 동료들의 마지막 인사를 받으며 영면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