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라차차 만수로’ 김수로, 선제골에 그라운드 뛰쳐나가···박문성 ‘당황’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KBS 2TV ‘으라차차 만수로’ 스틸컷. /사진제공=KBS

영국 축구 13부 리그 첼시 로버스가 선제골을 터트리며 비상의 날갯짓을 펼친다. KBS 2TV ‘으라차차 만수로’에서다.

오는 18일 방송되는 ‘으라차차 만수로’에는 첼시 로버스가 19-20 시즌 개막 경기로 도버 하우스와 운명의 대결을 벌인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보드진과 선수들은 같은 홈구장을 쓰는 팀과의 대결이자 시즌 첫 경기인 만큼 ‘치즈윅 더비’에 운명을 걸며 치열한 승부욕을 드러냈다. 무엇보다 첼시 로버스는 도버 하우스에게 2패의 쓰라린 상처를 갖고 있어 설욕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보였다.

경기가 시작되자 첼시 로버스는 선제골을 터트리며 경기장을 열광과 흥분의 도가니로 빠트렸다. 도버 하우스는 리그 상위권다운 조직력을 자랑하며 초장부터 기세를 몰아갔다. 이에 첼시 로버스의 후안은 때마침 찾아온 기회를 놓치지 않고 선제골을 터트리는 기염을 토하며 전세를 역전시켰다.

첼시 로버스는 과거 뻥축구가 난무하고 저질 체력으로 흔들렸던 모습에서 벗어났다. 이들은 한국 전지훈련에서의 재활 및 특훈을 바탕으로, 새로 영입한 뉴페이스의 활약을 더해 비로소 원팀으로 빛을 발하는 조직력을 선보였다. 첼시 로버스의 달라진 모습에 보드진은 감탄했다.

가슴 졸이며 경기를 지켜보던 보드진은 첫 골이 터지는 순간 스프링처럼 뛰어오르며 환호했다. 특히 구단주 김수로는 그라운드까지 달려 나가 후안을 감싸 안으며 기쁨을 표현했다. 마치 취객을 방불케하는 구단주의 난입에 당황한 스포츠 해설위원 박문성은 “형이 거길 왜 나가”라며 상황 수습에 나섰다.

그러나 곧이어 첼시 로버스의 흥을 잠재우는 상황이 펼쳐졌다. 첼시 로버스는 다소 편파적인 심판의 판정에 불만을 가졌고, 급기야 선수들끼리 몸싸움으로 시비가 벌어졌다. 예상치 못한 돌발 행동에 김수로는 “흥분한 팀은 절대로 경기에서 못 이긴다”며 불안함을 감추지 못했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으라차차 만수로’는 오는 18일 밤 9시 5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