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긴어게인3’ 헨리, 솔로 버스킹 도전…브레이크 댄스에 협업까지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헨리. / 제공=JTBC ‘비긴어게인3’

가수 헨리가 이번 시즌 최초로 솔로 버스킹(길거리 공연)에 도전했다. 오는 18일 오후 방송되는 JTBC 음악 예능프로그램 ‘비긴어게인3’에서 공개된다.

이날 ‘비긴어게인3’에서는 이탈리아 버스킹 여행 막바지를 향해가는 패밀리밴드의 새로운 버스킹 여행이 담긴다. 패밀리밴드는 베로나 근교에 위치한 시르미오네로 향했다. 시르미오네는 유럽인들이 자주 찾는 휴양지로 영화 ‘콜 미 바이 유어 네임’의 촬영지로도 잘 알려진 곳이다.

이날 출연자들은 아름다운 가르다 호수와 설산에 감탄하며 버스킹을 펼쳤다. 박정현과 수현은 임헌일의 기타에 맞춰 팝으로 리메이크되기도 한 이탈리아 곡 ‘Quando, Quando, Quando’를 부르며 아름다운 풍경 속에서 힐링을 선사했다.

특히 헨리는 혼자서 버스킹에 도전했다. 그는 “나를 모르는 해외에서, 나의 음악을 테스트하고 싶었다”며 “연예인 헨리가 아니라 진짜 길 위의 버스커가 된 기분”이라며 의지를 불태웠다. 헨리는 홀로 버스킹 장소를 물색한 끝에 수많은 관광객들이 모인 호수 근처로 자리를 잡았다. 루프 스테이션과 바이올린을 활용해 마룬 파이브의 ‘Girls Like You’와 아리아나 그란데의 ‘7 rings’ 등 다양한 곡을 선곡했다.

또한 헨리는 현지 비보잉 소년과 이색 협업 공연을 펼친다. 무대를 보던 한 소년이 갑자기 헨리에게 다가와 “노래에 맞춰 브레이크 댄스를 춰도 되느냐”고 물었다고 한다. 헨리는 즉흥에서 ‘Despacito’를 선곡했고 소년은 헨리의 연주에 맞춰 비보잉 공연을 펼쳤다. ‘비긴어게인3’의 제작진은 “두 사람의 환상적인 협업 공연을 지켜보던 관객들 모두 흥을 감추지 못했다”고 귀띔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