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가본드’ 이승기, ‘근육질 팔뚝+핏발 선 눈빛’···장혁진 향한 분노의 멱살잡이

[텐아시아=박창기 기자]

SBS 금토드라마 ‘배가본드’ 스틸컷. /사진제공=SBS

가수 겸 배우 이승기가 살기 가득한 눈빛으로 배우 장혁진의 멱살을 잡는다. SBS 금토드라마 ‘배가본드’에서다.

‘배가본드’는 민항 여객기 추락 사고에 연루된 한 남자(이승기 분)가 은폐된 진실 속에 숨겨진 거대한 국가 비리를 파헤쳐가는 이야기다.

이승기는 극 중 조카의 죽음에 얽힌 진실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차달건으로 분해 화려한 액션과 폭넓은 감정 연기를 펼치고 있다. 장혁진은 진실 찾기의 결정적 키를 쥔 추락한 여객기 부기장 김우기 역을 맡았다. 그는 약물에 빠져 폐인이 돼 버린 마약 중독자의 불안하고 처참한 상황을 실감 나게 표현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배가본드’의 제작진은 이승기가 장혁진의 멱살을 부여잡고 당장이라도 주먹을 퍼부을 듯 분노한 스틸컷을 17일 공개했다.

사진 속 차달건은 한 공간에 있던 김우기의 한 마디에 발끈해 분노를 표출하고 있다. 그는 근육질의 팔뚝 위 ‘전신’이라 새겨진 문신을 드러낸 채 한쪽 팔로 침대에 있던 김우기를 끌어 내고 핏발 선 눈빛으로  쏘아보고 있다. 그대로 끌려나온 김우기는 차달건의 기세에 눌린 듯 눈을 내리깔고 잔뜩 위축된 모습이다.

특히 지난 방송에서 김우기는 릴리(박아인 분)와 김도수(최대철 분) 일당의 무차별 총격에 다리 부상을 입었다. 그는 간이 수술 중 과다 출혈을 일으켜 쇼크 위험에 빠졌다. 이에 차달건은 다급한 목소리로 자신의 피를 뽑으라고 외치는 엔딩이 펼쳐졌다. 김우기가 어떻게 살아난 것일지, 그가 또 어떤 발언과 행동으로 차달건의 신경을 건드린 것인지 궁금증을 높인다.

이승기와 장혁진의 멱살 장면은 경기도 파주의 원방 세트장에서 촬영됐다. 이승기는 촬영이 들어가기 직전까지 대본을 읽으면서 쉬지 않고 팔굽혀펴기를 하는 등 최선을 다해 촬영을 준비했다. 장혁진도 대본과 한 몸이 된 것처럼 어딜 가든 대본을 손에 놓지 않으며 대사와 지문을 확인했다.

촬영이 시작되자 싸늘한 분위기 속 두 사람의 불꽃 튀는 설전과 몸싸움이 이어졌다. 극 중 만나기만 하면 싸우는 두 사람이지만, 카메라 뒤에서는 웃음꽃을 피우는 두 사람의 친밀한 호흡이 이번 장면에서 빛을 발했다. 이어 촬영이 끝나자 이승기는 장혁진의 멱살을 잡았던 손을 풀며 계속해서 “괜찮냐”고 물었다. 장혁진은 사람 좋은 웃음으로 화답하며 현장 분위기를 훈훈하게 했다.

제작사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는 “이승기와 장혁진은 장면마다 현장을 집중하게 만드는 열연을 선보였다”면서 “2막에서는 등장인물들 모두가 서서히 자신의 실체를 드러내며 강렬하게 맞붙는다. 차달건이 김우기를 무사히 한국으로 데려가 법의 심판을 받게 할 수 있을지 더욱 긴장감 가득한 이야기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배가본드’는 오는 18일 밤 10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