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아이다’, 놓치지 말아야 하는 이유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아이다’ 포스터. / 제공=신시컴퍼니

디즈니 씨어트리컬 프로덕션이 제작하고 ‘팝의 거장’ 엘튼 존과 뮤지컬 음악의 전설 팀 라이스가 완성한 미국 브로드웨이 뮤지컬 ‘아이다’가 오는 11월 13일부터 2020년 2월 23일까지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공연된다.

‘아이다’는 우리나라에서 2005년 초연된 이후 4번의 시즌 동안 732회 공연, 73만 관객을 모으며 뜨거운 사랑을 받아왔다. 2019년, 다섯 번째 시즌을 끝으로 14년 긴 여정에 마침표를 찍는다.

이번 마지막 공연에는 ‘아이다’를 빛낸 역대 출연자 윤공주, 정선아, 아이비, 김우형과 치열한 오디션을 거쳐 선발된 전나영, 최재림, 박송권, 박성환, 유승엽, 김선동, 오세준 등이 뭉친다.

2005년 한국 초연부터 협력 연출을 맡아온 키스 배튼(Keith Batten)은 “‘아이다’의 마지막 무대에 걸맞은 배우를 선발했다고 확신한다. 새롭게 캐스팅된 재능 넘치는 배우들은 이미 이 작품과 함께 빛났던 기존 멤버들과 ‘마지막 공연’이라는 역사적인 무대를 멋지게 소화해 낼 것”이라고 자신했다.

‘아이다’는 누비아의 공주 아이다와 이집트 파라오의 딸인 암네리스 공주, 그 두 여인에게 동시에 사랑 받는 장군 라다메스 세 사람의 사랑 이야기를 다룬다. 이집트가 인근의 모든 국가들을 식민지화하고 그 백성들을 노예화 하던 시절, 그 혼란기에 펼쳐지는 운명적이고 신화적인 사랑 이야기를 소재로 하고 있는 이 작품은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야기는 결국 사랑 이야기라는 보편적인 주제를 풀어낸다. 신화를 토대로 하지만, 이야기에서 보여지는 적대적인 관계의 국가 간의 갈등, 인종 차별 등 현대를 살아가는 사람들도 충분히 공감할 수 있는 갈등 요소로 흥미를 높인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